가열시간 제품 간 최대 2.8배 차이 보여

자료=소비자원
자료=소비자원

[문화뉴스 차미경] 무선주전자(전기포트)는 분유 제조, 차 우림 등 다양한 목적 생활필수품으로 자리하고 있는 가운데, 브랜드별로 성능 차이가 큰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소비자원이 무선주전자(전기포트) 14개 제품을 시험‧평가한 결과, 가열 및 보온성능 등의 핵심 품질에 차이가 있어 소비자가 주로 사용하는 용도, 구입 가격을 고려한 제품 선택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조사결과를 살펴보면 먼저, 물을 끓이는 데 소요되는 가열시간은 제품 간에 최대 2.8배(3분 15초~9분 8초) 차이가 있었다.

유리 재질은 보랄(BR-T75WK), 신일(SEP-C1500KP) 등 2개 제품, 스테인리스 재질은 일렉트로룩스(E7EK1-60BP), 키친아트(KP-36WT), 필립스(HD9359) 등 3개 제품이 3분대로 가열시간이 짧았다.

물을 끓이는 데 소비되는 에너지소비량은 104Wh~ 111Wh 수준으로 제품 간에 차이가 크지 않았다.

다음으로 설정 보온온도와 실제 온도의 차이(편차)로 보온 정확성을 확인한 결과, 시험대상 제품의 ‘평균 온도편차’는 최소 0.6℃~최대 3.2℃, ‘최대 온도편차’는 최소 1.6℃~최대 7.0℃ 범위로 제품 간에 차이가 있었다.

리빙센스(LSK-1870T/유리), 키친아트(KK-1705T/유리), 테팔(BJ850BKR/유리), 휴롬(TM-B04FSS/유리), 샤오미(MJHWSH02YM/스테인리스) 등 5개 제품은 보온온도의 평균편차가 1.0℃ 이하로 상대적으로 정확했다.

리빙센스(LSK-1870T/유리), 키친아트(KK-1705T/유리), 테팔(BJ850BKR/유리), 샤오미(MJHWSH02YM/스테인리스) 등 4개 제품은 최대 온도편차가 1.9℃ 이하로 상대적으로 정확했다.

주요기사

1시간 동안 보온했을 때 소비되는 에너지소비량은 제품 간 최대 3.5배(6Wh~21Wh) 차이가 있었다.

소비자 사용조건을 고려한 연간 에너지비용과 CO2 배출량은 제품 간에 최대 2,300원(12,800원~15,100원)과 최대 5.9kg(34.1kg~40.0kg) 차이가 났다.

소비전력은 제품 모두 기준에 적합했고, 1개 제품은 끝마무리가 미흡해 개선 필요한 것으로 조사됐으며, 표시된 소비전력과 실제 측정된 소비전력의 차이를 확인한 결과, 제품 모두 전기용품안전기준에 적합했다.

다만, 샤오미(MJHWSH02YM/스테인리스) 제품은 국내 가정용 전압(220V) 조건에서 표시 소비전력(1,800W)의 -14%(1,545W) 수준으로 상대적으로 차이가 컸다.

구조, 감전보호, 온도상승, 이상운전 등의 안전성 평가에서는 필립스(HD9359/스테인리스) 제품이 물을 따르는 부분의 끝마무리가 미흡해 세척 시 손을 다칠 우려가 있어 개선이 필요했다.

제품 사용 시 주전자 몸체 표면의 최고온도는 제품에 따라 43℃~90℃로 차이가 컸으며, 대부분 제품이 80℃ 이상으로 나타나, 화상에 대한 소비자의 주의가 요구된다.

제품별로 입구 크기(세척용이성), 보온 설정 등 부가기능, 구성품 등에 차이가 있어 필요한 기능 등을 확인하고 제품을 선택할 필요가 있다.



 
차미경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