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12월 넷째 주 목요일 오후 2시, 1층 강당에서 개최
시·청각 장애인 포함 어린이·어르신·외국인 등 누구나 관람가능

[문화뉴스 차미경] 서울역사박물관 배리어프리영화관이 코로나 이후 3년여 만에 오프라인 상영으로 막을 올린다. 9~12월 매달 넷째 주 목요일 오후 2시, 박물관 1층 강당(야주개홀)에서 개최되며, 첫 상영인 9월 22일에는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에서 4관왕 수상기록한 독립영화 <남매의 여름밤>을 배리어프리버전으로 만나볼 수 있다.

‘배리어프리영화’는 기존의 영화에 화면을 설명해주는 음성해설과 화자 및 대사, 소리정보를 알려주는 배리어프리자막을 넣어서 재제작한 영화로, 장애를 넘어서 모든 사람들이 다 함께 영화를 즐기는 것을 취지로 한다. 장나라, 한지민 등 인기 방송인과 영화감독들의 재능기부로 배리어프리영화가 제작되고 있다. 서울역사박물관은 (사)배리어프리위원회와 협력해 2015년부터 꾸준히 상영을 이어오고 있으며, 코로나 펜데믹 이후에는 집에서도 안전하게 관람할 수 있는 온라인 영화제로 시민들에게 중단없는 문화향유 기회를 제공해왔다. 

하반기 박물관 배리어프리영화관에서는 총 4회의 배리어프리버전 영화가 상영 예정이다. 9월 첫 상영작 <남매의 여름밤> 뿐만 아니라, 10월은 배리어프리영화 단편특별전으로 <전 부치러 왔습니다>, <순영>, <자매들의 밤> 총 3편의 단편영화들이 준비돼 있으며 11월은 한국 리얼리즘의 거장 유현목 감독의 <오발탄>, 12월은 다큐멘터리 <그레타 툰베리>까지 다양한 장르의 영화들을 만나볼 수 있다.

9월 22일에는 <기생충> 봉준호 감독이 언급해 화제가 된 독립영화 <남매의 여름밤>이 상영된다. 할아버지 집에서 여름을 나는 옥주와 동주의 이야기를 배우 박정민의 내레이션으로 감상할 수 있다. 

10월 27일에는 갱년기 아빠의 명절나기 프로젝트 <전 부치러 왔습니다>, 가족과 돌봄 그리고 홀로서기를 담은 <순영>, 어머니의 기일에 모인 자매들의 숨겨진 이야기 <자매들의 밤>까지 3편의 배리어프리 단편영화가 준비돼 있다.

11월 24일에는 한국사회를 그려낸 수작으로 평가받는 고전, <오발탄>이 배우 오만석의 내레이션으로 상영되며, 마지막 12월 22일 <그레타 툰베리>는 기후 변화 법안 마련을 촉구하며 결석시위를 시작한 15세 소녀의 이야기를 담은 다큐멘터리로 기후 위기 시대, 중요한 시사점을 던져준다.  

관람은 모두 무료이며, 별도의 사전예약 없이 당일 오후1시 30분부터 선착순으로 자유입장 가능하다. 

주요기사


 
차미경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