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개국 10명 작가 참여
제6회 부산국제사진제, 오는 10월16일까지 F1963(석천홀)

사진=부산국제사진제 제공
사진=부산국제사진제 제공

[문화뉴스 장민수 기자] 제6회 부산국제사진제가 '살과 돌'을 주제로 관객들을 만나고 있다.

지난 17일 개막한 부산국제사진제가 오는 10월16일까지 부산 수영구 F1963(석천홀)에서 이어진다.

'살과 돌'을 주제로 하며, 4개국 총 10명의 작가가 참여한다. 인간의 삶이 도시 안에서 어떻게 바뀌어 왔는지 돌아보고자 하는 의도로 기획됐다.

사진=부산국제사진제 제공
사진=부산국제사진제 제공

1부는 ‘삶의 터, 살의 기억’를 주제로 노순택, 변순철, 안드레아스 로스트(독일), 이동근, 임응식 작가가 참여한다. 2부 ‘일상의 (재)발견 : 몸, 집, 땅’은 리차드 투쉬맨(미국), 박형렬, 요아힘 사인펠드(독일-이스라엘), 손은영, 정경자 작가의 작품을 볼 수 있다.

주요기사

그외 개인전 및 단체전, 소니 수상작 전시, 2021 최우수 포트폴리오 전, 2021 최우수 부스 전, 다게르의 밤, 청소년 전 등의 특별전도 진행된다.

사진=부산국제사진제 제공
사진=부산국제사진제 제공

부대 행사로는 17일 사진인의 밤, 18일 포트폴리오 리뷰를 비롯해 24일 박형렬, 10월 2일 이동근 작가와의 대화가 열린다. 8일에는 박상우 교수가 '동시대 예술사진의 키워드 : 도큐먼트 미학'을 주제로 전시 연계 특강을 진행한다.

관람 시간은 전시기간 휴관 없이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다.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