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수목 드라마 '아다마스' 지난 15일 종영
제작진, 시청자에게 감사 인사 밝혀

사진=tvN
사진=tvN

[문화뉴스 정승민 기자] 드라마 '아다마스'를 통해 1인 2역으로 열연한 지성이 종영 소감을 밝혔다.

지성은 지난 15일 방송을 마지막으로 종영한 tvN 수목 드라마 '아다마스'에서 서울지검 검사 '송수현'과 베스트 추리소설 작가 '하우신' 역을 맡아 극과 극을 오가는 쌍둥이로 분했다.

그동안 수많은 작품에서 다채로운 캐릭터로 활약을 펼쳤지만 1인 2역 연기는 처음이었던 지성에게 '아다마스'는 새로운 도전이었다.

종영을 맞은 지성은 소속사 써패스이엔티를 통해 "'아다마스'를 시작한 지 얼마 안 된 것 같다고 생각했는데 벌써 끝난다고 생각하니 아쉬운 마음이 듭니다"라며 소감의 운을 뗐다. 

이어 그는 "수현, 우신은 저에게도 큰 도전이었습니다. 서로 닮았지만 너무 다른 둘을 표현하기 위해 고군분투했던 지난날은 저에겐 참 특별한 시간이었습니다. 오랜 시간 동안 함께 고생하고 웃고 울었던 스탭, 배우분들께 다시 한번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싶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아다마스'가 여러분들 마음속에 오래오래 남는 작품이 되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지금까지 '아다마스'를 사랑해 주셔서 감사합니다"라며 작품에 대한 애정과 함께 시청자들을 향한 감사의 인사도 덧붙였다.

한편, 지성이 출연한 tvN 수목 드라마 '아다마스'는 지난 15일 시청률 3.4%를 기록하며 막을 내렸다.

주요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