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원, “시각장애인 불편 해소 위해 식품에 점자 표시 활성화 필요”

시각장애인을 위한 점자가 표기되어 있는 제품(사진=소비자원)
시각장애인을 위한 점자가 표기되어 있는 제품(사진=소비자원)

[문화뉴스 차미경] 소비생활에서 장애인 차별을 해소하기 위한 사회적 관심이 높아지고 있으나, 음료, 라면 등 주요 식품에 제품명, 유통기한 등의 정보가 점자로 표시되지 않아 시각장애인들은 불편을 겪고 있다.

이에 한국소비자원은 소비자가 자주 섭취하는 음료, 컵라면, 우유 제품에 대해 점자 표시 실태를 조사한 결과, 점자 표시율이 37.7%로 저조하고 표시한 제품도 가독성이 낮았다. 시각장애인의 식품에 대한 정보접근권 및 편의성 향상을 위해서는 점자 표시를 활성화할 필요가 있다.

국내 14개 식품 생산업체의 음료, 컵라면, 우유 총 321개 제품의 점자 표시 여부를 조사한 결과, 9개 업체의 121개(37.7%) 제품만 점자 표시가 돼있어 표시율이 저조했다.

식품의 점자 표시가 법적 의무사항은 아니어서 조사대상 사업자 및 제품 종류별로 주요 정보의 점자 표시율에 차이가 컸다. 음료 조사대상 7개 업체 중에서는 롯데칠성음료(주)가 생산하는 제품의 점자 표시율이 64.5%로 가장 높았고, 컵라면 조사대상 4개 업체 중에서는 오뚜기라면(주)이 63.2%로 가장 높았다.

제품 종류별로 살펴보면, 음료는 191개 제품 중 49.2%(94개)에 점자 표시가 있었는데 캔은 89개 중 89.9%(80개), 페트병은 102개 중 13.7%(14개)에 점자를 표시해 용기 재질에 따라 차이가 컸다. 컵라면은 90개 제품 중 28.9%(26개), 우유는 40개 제품 중 1개(서울우유, 3,000mL)만 점자 표시가 있어 음료에 비해 점자 표시율이 낮았다. 

점자 표시가 있는 121개 제품을 대상으로 세부내용(표시내용, 가독성 등)을 조사한 결과, 음료(94개) 중 85.1%(80개)가 ‘음료’ 또는 ‘탄산’으로 표시하고 14.9%(14개)만 제품명(예: 칠성사이다)을 표시하고 있어, 시각장애인이 제품을 고르는 데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예상된다.

반면, 컵라면 26개 제품은 모두 전체 제품명(예: 진라면 매운) 또는 제품명을 축약(예: 불닭)해 표시했고, 우유(1개) 제품은 업체명(서울우유)을 표시하는 등 제품 종류별로 내용에 차이가 있었다.

점자를 표시하는 경우에도 실제 가독성은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자료=소비자원)
점자를 표시하는 경우에도 실제 가독성은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자료=소비자원)

식품의 유통기한은 조사대상 전 제품에서 표시하고 있지 않아 시각장애인이 구매 후 보관 과정에서 변질된 식품을 섭취할 위험이 일반인에 비해 높았다.

주요기사

점자 표시가 확인된 78개(음료류 51개, 컵라면 26개, 우유 1개) 제품의 가독성을 조사한 결과, 92.3%(72개)가 가독성 평가에서 ‘중’ 미만(2점 미만, 3점 척도 기준)의 낮은 평가를 받았다. 

특히, 페트병 음료는 점자의 촉감이 약하고 점의 간격이 넓어서 가독성이 1.04점으로 가장 낮았다. 캔 음료는 캔의 테두리와 점자의 위치가 가까워서 가독성이 낮았고, 컵라면은 용기에 부착된 비닐 포장이나 점자 표시 방향(세로)이 불편해 가독성이 떨어지는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우유 1개(3,000mL) 제품은 가독성이 2.95점으로 조사대상 식품 중 가장 높았다.

음료류, 라면류(컵라면), 우유류 중 1개 이상의 제품을 오프라인에서 구매한 경험이 있는 시각장애인 192명을 대상으로 식품을 구매할 때 선호하는 경로를 설문한 결과, 오프라인 매장에서 식품 구매를 선호하는 응답자는 61.5%(118명)로 온라인 선호 응답자 38.5%(74명)보다 많았다. 

오프라인 매장을 선호하는 이유에 대해서는 ‘필요할 때 바로 구매가 가능해서’가 39.8%(47명)로 가장 많았고, 온라인 매장을 선호하는 이유는 ‘식품에 점자 표시 등이 미흡해 매장에서 구매하기 어렵다’가 33.8%(25명)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식품 점자 표시와 관련한 불편 경험 유무에 대해 캔·페트병 음료류는 83.3%, 컵라면은 74.0%, 우유류는 67.7%가 불편을 경험한 것으로 응답했고, 불편 이유에 대해서는 ‘점자 표시가 없었다’는 응답이 음료류 71.9%, 컵라면 67.6%, 우유류 75.4%로 모든 품목에서 가장 높아 개선이 필요했다.

또한, 식품에 표시되길 희망하는 점자 내용으로는 음료류, 컵라면의 경우 제품명이 각각 80.7%(155명), 84.9%(163명)로 가장 많았고, 우유류의 경우 유통기한이라는 응답이 88.0%(169명)로 가장 많았다.(복수응답)

한국소비자원은 시각장애인의 소비생활 편의성 제고를 위해 조사대상 사업자에게 식품 점자 표시 활성화 및 가독성 향상을 위해 노력할 것을 권고하고, 아울러 식품 점자 표시의 필요성을 강조하기 위해 한국소비자원 SNS를 통해 관련 정보를 제공할 계획이다.



 
차미경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