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15일부터 29일까지 DDP 협력 전시로 뮤지엄 둘레길갤러리에서 열려
AI 기술과 예술을 결합, 시인의 작품을 텍스트·사운드·이미지 등 미디어아트로 풀어내

[문화뉴스 차미경] 한국의 천재 시인 이상(李箱)이 국제적인 인정을 받기 어려운 이유는 그의 작품 속 언어인 시어(詩語)를 번역하는 데 어려움이 있기 때문이다. 시(詩)는 독자의 감정이나 상상력을 자극하는 문학 작품으로 작가의 뜻이 독자에게 잘 전달되고 공감돼야 한다. 즉, 독자와의 소통이 매우 중요하다. 그러나 시인 이상(李箱)의 작품 속 시어(詩語)는 문법을 무시하거나 수학 기호를 넣는 등 동시대 언어 체계를 뛰어넘는 실험적인 시도가 많아 독자와 소통하는데 어려움이 많다. 

이런 어려움을 인공지능(이하 AI)을 이용해 풀어보고자 한 전시가 있다. 9월 15일부터 9월 29일까지 동대문디자인플라자(이하 DDP) 뮤지엄 4층 둘레길갤러리에서 개최되는 <잘 알아듣지 못했어요, 다시 한번 말씀해 주세요> 전시다. 

전시는 한국의 아방가르드 문학가 이상(李箱,1910~1937)의 시와 네덜란드의 초현실주의 시인 폴 반 오스타이옌(Paul van Ostaijen,1896~1937)의 시에서 추출한 텍스트 데이터를 양국의 젊은 예술가 두 명이 AI를 이용해 재구성한 것이다. 

양국의 젊은 예술가는 한국의 박소윤 작가와 네덜란드의 베라 반 드 사이프(Vera van de Seyp) 작가이다. 이들은 한국과 네덜란드의 대표 시인 작품을 AI을 이용해 문학(텍스트), 음악(사운드), 미술(이미지)의 형태를 띤 미디어아트 작품으로 탄생시켰다. 

이번 전시에 참여한 두 작가는 언어를 기반으로 한 AI 작업으로 인종 간, 젠더 간의 소통을 다룬 다양한 작업을 진행해 왔다. 본 전시에서는 언어의 장벽으로 인한 소통의 부재를 현대 기술인 AI를 활용해 풀어내고자 했다. 

전시는 진정한 소통의 의미를 생각하게 한다. 언어로 이뤄지는 소통은 오히려 소통의 걸림돌이 될 때가 많다. 상호 간의 존중, 의지, 수고가 수반되는 진심이 담긴 소통의 중요성을 전하고자 기획자는 전시명을 <잘 알아듣지 못했어요, 다시 한번 말씀해 주세요>로 정했다. 

전시명인 <잘 알아듣지 못했어요, 다시 한번 말씀해 주세요>는 입력값을 AI가 제대로 이해하지 못했을 때 다시 한번 입력을 요청하는 일종의 명령어다. 전시기획자는 이 명령어를 원활한 소통을 위해 여러 방식을 유도하는 AI의 노력이라고 해석했다. 

전시는 총 3개의 작품이 미디어아트 형태로 전시된다. 관람객들은 문학, 음악, 미술로 재구성된 작품을 통해 시인 ‘이상(李箱)’과 ‘폴 반 오스타이옌(Paul van Ostaijen)’을 보다 직관적으로 이해할 수 있다.

첫 번째 작품 ▲<001 두 줄의 정면 사이 어딘가>는 두 시인의 작품을 AI가 학습해 두 시인이 대화하는 형태로 보여준다. AI는 한국어, 더치어(네덜란드어), 영어를 오가는 번역 알고리즘을 통해 서로 다른 언어를 가진 두 시인의 대화를 완성한다. 대화의 내용은 한국어와 더치어가 번갈아 가며 표현된다. ▲<002 이제 나는 죽어가는 햇살이 나를 데려가는 것을 느끼며> 작품은 두 시인의 작품을 학습한 AI가 이를 3개의 대형 스크린에 이미지로 보여준다. 두 시인은 시 본분에 문자, 도형 등을 그림 형식으로 배열한 구체시(具體詩)를 쓴 작가이다. 이 점에 착안해 구체시의 방법 일부를 적용한 미디어아트 작품을 탄생시켰다. ▲<003 날카롭고 거칠 때>는 센서가 관람객의 움직임을 포착해 화면 속에 형상화된 언어들을 소환해 내는 작품이다. 관람객의 움직임에 따라 한국어와 더치어, 문자와 이미지 등 시각과 청각이 동시에 전달된다. 이 과정에서 관람객은 불명확한 소통의 과정을 경험하고 이로 인해 진실한 소통의 의미를 다시 한번 생각해 보게 된다. 

박제언 전시기획자는 “양국 국민의 사랑을 받은 두 시인의 작품이 텍스트, 사운드, 이미지 등 새로운 형태로 변환될지라도 본질은 변하지 않는다”면서 “현시대에 발생하는 젠더 간, 계층 간, 지역 간 소통의 오류는 그 속에 담긴 ‘진심’이 전달되지 않아 비롯된 것이다. 진정한 소통을 위한 노력, 즉 ‘진심’이 전해지는 사회가 되는데 이번 전시가 조금이라도 보탬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주요기사


 
차미경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