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 시의회, 오징어 게임 영향력 기려
공적 기념일 제정, 최초의 한국 콘텐츠

(왼쪽부터) 에릭 가세티 LA 시장, 김지연 사이렌 픽처스 대표, 황동혁 감독, 이정재 배우, 존 리 LA 시의원 / 사진 = LA 시의회 제공
(왼쪽부터) 에릭 가세티 LA 시장, 김지연 사이렌 픽처스 대표, 황동혁 감독, 이정재 배우, 존 리 LA 시의원 / 사진 = LA 시의회 제공

[문화뉴스 이현기 기자] 미국 LA 시의회가 지난 9일(현지 시간) 한국 창작자들과 함께 매년 9월 17일을 ‘오징어 게임의 날’로 선포했다. 

'오징어 게임의 날'은 넷플릭스 사상 최고의 흥행작인 오징어 게임이 한국 문화와 전통을 널리 알린 것과 함께, 한국 작품이 미국 대중문화에 미친 영향력을 기리기 위해 제정됐다. LA 시의회가 한국 작품을 기리는 날을 제정한 것은 이번이 최초다.

오징어 게임은 지난 4일 여우게스트·시각효과·스턴트·프로덕션디자인 등 비영어권 작품 최초로 4개 부문을 수상했다. 지난 13일에는 제74회 에미상 시상식에서 황동혁 감독이 감독상, 배우 이정재가 남우주연상을 받았다.

또한 미국 양대 영화상 중 하나인 골든글로브에서 한국 배우 최초로 오영수가 남우조연상(TV 드라마 부문)을 수상했고, 미국배우조합상(SAG), 미국 크리틱스 초이스 어워드 등 세계 유수의 시상식을 석권하기도 했다. 

주요기사

'오징어 게임의 날'은 넷플릭스를 통해 작품이 전 세계에 처음 공개된 날짜로 지정됐다. 이번 행사는 오징어 게임 공개 1주년 및 제74회 에미상 시상식 개최 시기에 맞춰 LA 시청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황동혁 감독을 비롯해 이정재 배우, 제작사 사이렌 픽처스의 김지연 대표 등 오징어 게임의 주역들이 참여했으며, 에릭 가세티(Eric Garcetti) LA 시장, 존 리(John Lee) LA 시의원 등 주요 인사들도 함께 했다.

오징어 게임은 LA 시의회가 공적으로 기념일을 제정한 최초의 한국 콘텐츠가 됐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황동혁 감독은 “LA는 나에게 매우 특별한 도시다. 이곳에서 영화를 공부했고, 생활하며, 많은 것을 배우고 경험할 수 있었다. 그 시간과 경험이, 오징어 게임을 비롯한 저의 작품 세계에 많은 영감을 줬다”고 전했다. 이정재 배우도 “오징어 게임을 사랑해 주신 시청자 여러분께 감사 드리며 기념일로 만들어 주신 모든 분들께도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현기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