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국제무형유산영상축제 온·오프라인 양방향 개최

[문화뉴스 차미경] 단순이 맛을 느끼는 것에서 끝나는 것이 아니라 음식에 담긴 문화에 대해 이야기하는 특별한 축제가 찾아온다.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원장 이경훈)은 국내 유일 무형유산 영화제 ‘2022 국제무형유산영상축제(International Intangible heritage Film Festival, IIFF)’를 9월 16일부터 25일까지 온라인으로 개최하며, 9월 23일부터 25일까지 국립무형유산원에서는 개막식을 포함한 대면 행사를 운영한다.

올해 영상축제의 주제는 ‘음식문화’다. 음식은 단순히 먹고 마시는 것을 넘어 만들고 나누는 모든 과정에 문화적 의미가 담긴 무형유산이다. 좁게는 집안에서부터 넓게는 지역과 나라별로 다른 음식문화는 각 공동체의 정체성을 상징하기도 한다. 이번 축제에서는 전 세계 다양한 음식문화를 담은 영화와 영상으로 무형유산이 얼마나 일상과 가까운지를 소개한다.

상영작으로는 총 18개 국가 32편의 영상을 선보인다. 2편의 영화를 제외한 전편을 네이버TV를 통해 온라인으로 편하게 관람할 수 있다.

주요 작품으로는 개막작으로 선정된 <평양랭면(2021)>, 벨기에 맥주문화를 다룬 <람빅, 시간과 열정의 맥주(2020)>, 멕시코 전통요리를 소재로 한 <다이애나 케네디: 과카몰리 철학(2019)>, 미국의 테이블세팅 대회를 기록한 <세팅!(2021)> 등이 있다. 그리고 아카이브 제작지원작으로 선정된 <제주 떡 우주를 빚다(2022)>는 국가무형문화재 ‘떡 만들기’의 제주도 문화를 엿볼 수 있는 작품이다.

이 외에도 무형유산의 가치를 담은 다양한 작품으로 영국 더럼 지역의 탄광 역사를 아름다운 영상으로 표현한 <광부들의 찬가(2011)>, 북아프리카 모잠비크에 사는 마콘데 공동체 남성들의 탈춤을 다룬 <사운드 오브 마스크(2018)>, 스위스 시계 제작 과정을 담은 <시계공장의 아나키스트(2022)> 등이 있다. 그리고 폐막작 <영원, 위나이파차(2017)>는 남미의 사라져 가는 안데스 아이마라족을 다큐로 담은 작품으로 무형유산 아카이브에 영상이 얼마나 큰 역할을 하는지를 보여주는 작품이다.

특히, 올해는 축제성을 살리기 위해 3년 만에 대면 행사를 운영한다. 대표적으로 24일(토) 오후 7시에 영화 <된장(2010)>을 상영하는데, 배우 류승룡과 이요원이 주연을 맡은 이 영화는 국가무형문화재 ‘장 담그기’를 소재로 한다. 상영에 앞서 오후 3시에는 국립농업과학원과 협업으로 장 담그기 체험을 열고, 오후 6시에는 된장 식품명인 조정숙과 요리하는 영화기자 김구철이 된장과 영화에 관한 이야기를 나눈다.

국제무형유산영상축제는 누구나 참여 가능하며, 일부 프로그램의 경우 좌석에 제한이 있어 사전 신청을 받아 운영된다. 

주요기사


 
차미경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