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일 아침 7시 50분 KBS1에서 방송

사진=KBS '인간극장' 제공
사진=KBS '인간극장' 제공

[문화뉴스 고나리 기자] KBS '인간극장'이 '내 아내는 보스'라는 주제로 이야기를 전한다.

대동물 수의사 부부인 남편 이건학(29) 씨와 아내 신민정(31) 씨. 민정 씨는 벌써 5년 차, 목장주들이 믿고 맡기는 소들의 주치의다. 반면 대학2년 후배였던 연하의 남편, 건학 씨는 아내가 근무하는 동물병원에서 인턴으로 일하게 됐다.

집에서와 달리 아내 민정 씨는 무서운 선배님이다. 생명을 다루는 일인 만큼 남편의 작은 실수에도 날카로운 지적을 쏟아낸다. 

병원을 떠나면 상황은 또 다시 변한다. 처가에서는 남편이, 본가에서는 아내가 뜨거운 사랑을 받으며 인기 만점이라고. 그러나 다시 축사 안에만 서면 도돌이표처럼 반복되는 사랑과 전쟁.

그렇게 매운맛을 보기도 하지만 아내 덕에 귀한 가르침도 얻는다. 캄캄한 새벽, 피곤한 몸을 이끌고 남편의 과외 선생님이 돼주는 민정 씨. 본인은 깨지고 구르면서 배운, 금쪽같은 지식을 아낌없이 나눠준다. 건학 씨도 그 덕에 조금씩 자신감이 붙고, 마음까지 단단해진다.

‘나의 사랑 나의 보스’ 아내가 함께 있어 건학 씨는 오늘도 한창 불꽃 같은 성장일기를 쓰는 중이다.

사진=KBS '인간극장' 제공
사진=KBS '인간극장' 제공

3부에서는 병원을 떠나 일상을 즐기는 부부의 이야기가 그려진다.

골프연습장에 간 부부. 남편 건학 씨는 빈틈없던 아내의 엉성한 스윙에 어쩐지 스트레스가 날아간다. 

부부는 민정 씨 친정도 찾아간다. 건학 씨는 축구를 좋아하는 장인어른과 함께 조기축구회에 나간다. 긴장 백배. 과연 건학 씨의 두 발은 장인어른의 체면을 살릴 수 있을까.

한편 '인간극장-내 아내는 보스' 3부는 14일 아침 7시 50분 KBS1에서 방송된다.

주요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