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명절 남은 음식 활용법은?
동그랑땡·송편의 새로운 변신
매주 화요일 밤 9시 10분 MBN 방영

사진=MBN '우리가 아는 맛, 알토란' 캡처
사진=MBN '우리가 아는 맛, 알토란' 캡처

[문화뉴스 고나리 기자] MBN 대표 미식프로그램 '우리가 아는 맛, 알토란'이 추석 명절 이후 남은 음식을 활용할 수 있는 방법을 공개한다.

즐거운 추석 연휴 이후 산더미처럼 쌓인 명절 음식. 먹어도 먹어도 줄지 않고 질리기만 한다면? '알토란'에서는 처치 곤란한 명절 남은 음식을 활용한 레시피를 공개한다.

사진=MBN '우리가 아는 맛, 알토란' 캡처
사진=MBN '우리가 아는 맛, 알토란' 캡처

■ 간식도 안주도 OK...이종임 한식조리기능장의 '매운난자완스&송편강정'

'가정식의 대가' 이종임 한식조리기능장은 식은 동그랑땡을 맛있게 데우는 꿀팁을 전수한다. 또한 동그랑땡에 냉장고 속 채소를 넣어 만든 중국풍 요리 '매운난자완스'도 소개한다.

냉동실에 고이 잠들어 있던 송편의 새로운 변신이 펼쳐진다. 단짠 양념을 입혀 아이들에게 인기만점인 '송편강정' 만드는 법도 확인해본다.

사진=MBN '우리가 아는 맛, 알토란' 캡처
사진=MBN '우리가 아는 맛, 알토란' 캡처

■ 명절에 먹고 남은 고기와 과일이 있다면? 박미숙 궁중음식 기능 이수자의 '고인돌갈비찜&배깍두기'

박미숙 명인은 고인돌 모양 쏙 빼닮은 이색 비주얼에 비법 재료로 야들 쫀득한 식감 제대로 살린 '고인돌갈비찜'을 선보인다.

또한 명절 후 기름진 속을 달래줄 시원하고 칼칼한 '배깍두기'를 통해 추석 남은 음식을 제대로 활용해본다.

한편 '우리가 아는 맛, 알토란'은 13일 밤 9시 10분 MBN에서 방송된다.

주요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