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열 차례상차림 차리는 법, 차례 순서, 주의해야 할 점 정리

사진=픽사베이 / 매년 헷갈리는 '추석 차례상' 차리는 방법은? 차례 순서, 주의할 점 정리
사진=픽사베이 / 매년 헷갈리는 '추석 차례상' 차리는 방법은? 차례 순서, 주의할 점 정리

[문화뉴스 고나리 기자] 날이 갈수록 차례를 지내는 가정이 줄고, 차례상도 간소화되고 있다. 그럼에도 여전히 전통을 이어가는 곳들도 적지 않다.

매년 차리는 차례상이지만 신경 써야 할 것도 많고, 복잡한 순서로 인해 매번 헷갈리기 마련. 추석을 맞아 조상님들께 드리는 차례상 차리는 방법과 주의해야 할 점, 차례 지내는 순서를 살펴보자. 

사진=픽사베이 / 매년 헷갈리는 '추석 차례상' 차리는 방법은? 차례 순서, 주의할 점 정리
사진=픽사베이 / 매년 헷갈리는 '추석 차례상' 차리는 방법은? 차례 순서, 주의할 점 정리

5열 차례상차림 차리는 방법

가장 안쪽 1열에는 시접과 잔반을 놓는다. 식사류인 밥과 국 등도 여기에 놓는다. 밥은 서쪽, 국은 동쪽에 둔다.

2열에는 육전, 어전 등이 자리한다. 이때 어동육서라 해서 생선은 동쪽, 고기는 서쪽으로 둔다. 또한 두동미서라 해서 생선의 머리는 동쪽, 꼬리는 서쪽으로 향하도록 둔다.

3열에는 생선, 두부, 고기탕 등의 탕류를 올려둔다. 

4열에는 좌포우혜라 해서 좌측 끝에는 포, 우측 끝에는 식혜를 놓는다. 삼색나물, 간장 등도 놓을 수 있다.

마지막 5열에는 과일류를 놓는다. 조율이시라 해서 좌측부터 순서대로 대추, 밤, 배, 곶감 순으로 올려놓는다. 또한 홍동백서라고 해서 붉은 과일은 동쪽, 흰 과일은 서쪽으로 둔다.

사진=픽사베이 / 매년 헷갈리는 '추석 차례상' 차리는 방법은? 차례 순서, 주의할 점 정리
사진=픽사베이 / 매년 헷갈리는 '추석 차례상' 차리는 방법은? 차례 순서, 주의할 점 정리

주의할 점

차례상에는 올리는 것을 삼가해야 하는 음식들이 있다. 

생선 중에는 갈치, 꽁치, 삼치 등 '치'자로 끝나는 생선은 올리지 않으며 과일 중에는 복숭아와 같이 털이 있는 과일은 올리지 않는다.

음식은 고춧가루, 마늘 등 양념을 사용해서 만들지 않고 붉은 팥 대신 흰 고물을 사용해서 만들어야 한다. 

모든 음식과 과일의 양은 홀수로 올리며, 과일의 위와 아래를 한번 돌려 깎은 후 올린다. 

하지만 최근에는 이런 형식에 크게 얽매이지 않는 추세다. 기본적인 예를 갖추되 돌아가신 분이 평소 즐겨 드시던 음식을 추가하는 것도 괜찮겠다. 

사진=픽사베이/ 매년 헷갈리는 '추석 차례상' 차리는 방법은? 차례 순서, 주의할 점 정리
사진=픽사베이/ 매년 헷갈리는 '추석 차례상' 차리는 방법은? 차례 순서, 주의할 점 정리

차례 순서

1. 제주가 차례상 앞에 무릎을 꿇고 앉아 향을 세번 피우고 두 번 절을 한다. 

2. 집사가 잔에 술을 부어주면 제주가 모삿그릇에 3번 나눠 붓고 두 번 절을 한다. 

3. 차례를 지내는 모든 사람들이 함께 두 번 절을 한다. 

4. 제주가 상 위에 있는 잔에 바로 술을 따른 후, 송편에 수저와 젓가락을 걸쳐 놓는다.

5. 모두 잠시 동안 공손히 서 있는다.

6. 수저를 걷두고 뚜껑이 있다면 덮는다. 

7. 차례를 지내는 모든 사람이 두 번 절을 한다.

8. 마지막으로 상을 치우고 음식을 나눠 먹으며 덕담을 한다. 

주요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