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40억 등 7개 시·도 대상

태풍 힌남노가 휩쓸고 간 지난 6일 경북 포항시 남구 오천읍 갈평리 다리가 무너진 전신주로 통행에 차단돼 있다. (사진=연합뉴스)
태풍 힌남노가 휩쓸고 간 지난 6일 경북 포항시 남구 오천읍 갈평리 다리가 무너진 전신주로 통행에 차단돼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화뉴스 차미경] 정부가 태풍 힌남노 피해지역에 응급복구비를 지원한다.

행정안전부는 지난 6일 제11호 태풍 힌남노로 인해 피해를 입은 지자체에 특별교부세 80억 원을 긴급 지원한다고 밝혔다.

이번 특별교부세 지원은 경북 포항‧경주 등 태풍이 통과하거나 근접해서 지나간 직접 영향 지역의 피해시설에 대한 응급 복구와 이재민 구호 등 지자체의 재난 수습 비용을 보조하기 위한 것으로, 지역별 인명‧시설 피해 규모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경북 40억, 부산‧울산 각 10억, 대구‧전남‧경남‧제주에 각 5억 원을 지원한다. 

주요기사

이상민 행정안전부장관은 “추석 명절 동안 피해 지역 주민들과 고향을 방문하는 귀성객들의 불편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이재민 구호와 응급 복구를 최대한 신속히 추진해 줄 것”을 지자체에 당부하며, “행정안전부도 지방자치단체와 협력해 피해시설의 복구와 이재민 구호에 총력을 다해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행안부는 8월 호우에 피해를 입은 이재민들의 조속한 일상 복귀를 위해 지난 9월 4일 응급복구비 55억 원을 추가 지원한 바 있다. 



 
차미경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