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청, ‘함께 체험해요 한국 무형유산’ 보급 사업 추진

국립무형유산원과 주프랑스한국교육원 협약식을 마친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과 주프랑스한국교육원 협약식을 마친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문화재청)

[문화뉴스 차미경] 프랑스 청소년들에게 봉산탈춤과 나전칠기 등 우리나라 고유의 무형문화를 소개한다.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과 주프랑스한국교육원(원장 윤강우)이 주최하고 한국문화재재단이 주관해 최근 K-한류의 영향으로 한국에 대해 더욱 알고 싶어 하는 프랑스 청소년을 위한 맞춤형 프로그램 ‘함께 체험해요 한국 무형유산’ 보급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은 지난 6일에 시작해 오는 11월 말까지 프랑스 전역 25개 중·고등학교에서 한국어를 배우고 있는 프랑스 학생 1,300여 명(참여율 78%)을 대상으로 진행한다. 한국 무형유산 콘텐츠를 다량 보유하고 있는 국립무형유산원이 새롭게 선보이는 이번 체험은 시간‧거리‧장소의 제약을 받지 않고 청소년이 쉽게 사용할 수 있는 유튜브를 통해 영상으로 문화유산과 키트 제작을 설명하고, 이를 따라 제공된 키트를 만들면서 한국 문화유산을 온전히 이해하고 공감하는 방식이다.

특별히 체험 영상에는 프랑스 출신 방송인으로 한국에서 인기를 얻고 있는 ‘파비앙(Fabien Yoon)’이 출연해 이목을 끈다. 파비앙은 국가가 무형유산 전승역량을 인정한 ‘이수자’와 대화를 주고 받으면서 봉산탈을 만들어 봉산탈춤을 추기도 하고, 나전으로 보석함과 단청으로 컵받침을 만든다. 이수자로는 봉산탈춤 김종해, 나전장 이상훈, 단청장 김석곤이 참여해 체험의 전문성을 높였다.

주요기사

아울러 프랑스 한국어 보급과 교육 지원의 중심기관인 주프랑스한국교육원과 한국 무형유산 전승·보존의 대표기관인 국립무형유산원은 9월 6일(화)에 파리국제대학촌 한국관에서 ‘프랑스 청소년 대상 한국 무형유산 인식 확대 및 보급’을 위한 협약을 체결해 양 기관의 역량과 자원을 바탕으로 한국 무형유산의 소중한 가치를 프랑스 청소년에게 널리 알리기로 했다. 또한 협약식이 끝나고 프랑스 현지 최초로 보급되는 이 프로그램의 안정적 정착을 위해 동일 장소에서 한국어 교사의 역량강화 교육을 실시했다.

특히, 이번 사업은 프랑스에서 현재 활동 중인 한국어 교사의 국민신문고 제안으로 시작된 사업으로 한 사람의 제안이 국제협업 시스템을 만들고 나아가 미래 국익에 기여할 수 있다는 좋은 선례를 남겼다는 데에 큰 의미가 있다.

 



 
차미경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