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9월 9일부터 9월 25일까지 개최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과 공동 주관

[문화뉴스 이예찬 기자] 국립중앙박물관과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이 공동 주관하는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공연 협력사업인 '2022 위대한 유산, 오늘과 만나다'가 오는 9월 9일부터 25일까지 개최된다.

올해로 5회를 맞이하는 이번 공연은 박물관의 유형문화유산과 무형문화유산을 동시에 접할 수 있는 좋은 기회이다. 올해는 종묘제례악에서 아리랑까지 총 17개의 공연을 만나볼 수 있다.

(사진=국립중앙박물관)
(사진=국립중앙박물관)

각종 공연들은 실내외 공간에서 펼쳐진다. 국립중앙박물관의 '열린마당', '극장 용', '거울못 광장'에서 다양한 공연들을 즐길 수 있다.

'열린마당'에서는 남사당놀이를 비롯하여 판소리, 강릉단오굿, 아리랑 무대가 펼쳐진다. '거울못 광장'에서는 가을 저녁 정취를 물씬 느낄 수 있는 아름다운 가곡, 기악 공연이 준비되어 있다.

주요기사

마지막으로 '극장 용'에서는 광대생각, 판댄스컴퍼니, 목성, 예토를 비롯하여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 전통공연예술 단체들이 창작한 인형극, 남사당놀이, 강강술래, 판소리 공연을 즐길 수 있다.

공연 일정(사진=국립중앙박물관)
공연 일정(사진=국립중앙박물관)

또한 올해는 '아리랑'의 유네스코 등재 10주년을 기념하는 공연인 '아리랑 리커넥티드'가 주목된다. 아리랑 음반으로 구성된 공연으로 국내외의 화려한 출연진이 등장해 그리움의 정서를 담은 새로운 아리랑 선율로 행사의 마지막을 장식한다.

모든 공연은 사전예약이 가능하며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공연 관련 상세정보 확인과 사전예약은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누리집에서 가능하다.



 
이예찬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