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모 결과 아이디어 부문 15개, 협업사례 부문 3개 과제 선정 

[문화뉴스 차미경] 문화체육관광부는 전 세계인들이 메타버스에서 우리 문화를 체험하고 즐길 수 있도록 창의적이고 혁신적인 콘텐츠를 공모하고, 아이디어와 협업 부문에서 총 18개의 과제를 선정해 제작과 홍보 등을 지원한다.

지난 7월 25일부터 8월 16일까지 진행한 ‘한국문화 체험 메타버스 콘텐츠 아이디어 및 제작 협업모델 공모전’에서는 아이디어 부문 총 66개(건), 협업모델 부문 총 27개(건)가 접수된 가운데, 1차 서류심사와 2차 프레젠테이션를 거쳐 아이디어 부문 15개 과제, 협업모델 부문 3개 과제를 최종 선정했다.

 전통악기, 미술, 한식, 케이팝 등 체험 콘텐츠 개발 과제당 제작비 2천만 원 상당 지원

아이디어 부문에서는 빠르게 변화하는 확장 가상 세계 환경 속에서 한국 전통악기, 미술품, 한식, 케이팝(K-POP) 댄스 체험, 도시·문화 여행과 공연 관람, 역사 교육 등 다양한 소통공간 구축 관련 콘텐츠 개발 과제를 발굴했다. 과제가 선정된 팀・단체는 과제당 2천만 원 상당의 제작비와 맞춤형 전문가 상담, 홍보 등을 지원받을 수 있다.

주요기사

지역의 한국문화 매력 알리는 기관 협업모델 콘텐츠 과제당 제작비 5천만 원 상당 지원

협업모델 부문에서는 지역 곳곳의 한국문화와 매력을 알리기 위해 확장 가상 세계 콘텐츠 제작을 중심으로 산·학·연·관이 힘을 합친 과제를 발굴했다. 선정된 ‘메타버스 홍대 공연장’, ‘메타버스 전주영화제’, ‘메타버스 무장애 지역명소 투어’ 등 3개 과제에는 과제당 5천만 원 상당의 제작비를 비롯해 기술과 인력, 자원 등이 유기적으로 연계될 수 있도록 맞춤형 1:1 전문가 상담, 홍보 등을 지원한다.

선정된 과제는 9월부터 11월까지 콘텐츠 시제품 등으로 제작되고 우수한 결과물을 도출한 팀·단체에는 문체부 장관상 등을 수여할 계획이다. 공모작을 공유하는 자리도 마련할 예정이다.


 



 
차미경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