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야책방·책 체험 버스 등 운영…책의 도시 원주, ‘독서대전’ 행사 진행

[문화뉴스 차미경] 문화체육관광부가 9월 독서의 달을 맞이해 지방자치단체, 교육청, 도서관, 학교 등과 함께 ‘지혜의 바탕화면, 책으로’라는 표어로 전국 각지에서 전시·강연·체험 등 다양한 독서문화 행사와 프로그램 9,850여 건을 대면과 비대면으로 진행한다고 밝혔다.

지난해 ‘대한민국 독서대전’의 개최지였던 부산시 북구는 ‘낙동 독서대전’(9. 24.~25.)을 열어 독서의 열기를 계속 이어나간다.

이 밖에 ▲책 읽는 서울광장(서울) ▲원북 공연으로 만나다(부산) ▲책과 함께, 이야기와 함께(대전) ▲#나의 독서스팟, #나의 책장(경기) ▲그림책콘서트<알바트로스의 꿈>(광주) ▲안녕, 동네책방(대구) ▲김영하 작가와의 만남(울산) ▲고성 공룡 이야기 책 축제 체험관(경남) ▲놀러와요 동화의 숲(경북) ▲찾아가는 마술 책방(전남) 등 지역 특색을 살린 다양한 독서문화 행사가 펼쳐진다.

아울러 문체부는 책 읽는 문화를 확산하기 위해 오는 30일 전국 70개 서점에서 대면·비대면으로 ‘심야 책방’을 열어 다양한 문화행사를 진행한다. 

‘책 체험 버스’가 전국 문화 소외지역 20여 곳을 방문해 전자출판물과 소리책(오디오북) 등을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올해는 ‘청년 책의 해’인 만큼 ‘도서관 청년 독서살롱’, 글쓰기 활동인 ‘작가와 함께하는 행북(BOOK)학교’ 등 다양한 청년 독서프로그램도 운영한다.

국방부도 병영 내 책 읽는 문화를 확산하기 위해 다채로운 ‘독서의 달’ 행사를 운영한다. 육군은 ‘충용 독(讀)한 청춘 서평대회’, 해군은 ‘온라인 독후감 공모전 ’북적북적’, 공군은 ‘다독왕 선발대회’ 등 다채로운 독서 행사로 장병들의 독서 활동을 지원할 예정이다.

‘독서의 달’ 행사에 대한 더욱 자세한 내용은 독서정보 누리집 ‘독서인’ 달력(캘린더)에서 확인할 수 있다.

올해 ‘대한민국 책의 도시’ 강원도 원주시는 ‘댄싱공연장’ 일원 등에서 오는 23일부터 25일까지 국내 최대 책 문화 축제인 ‘대한민국 독서대전’ 본행사를 열어 9월 독서의 달 마지막 주말을 장식한다.

‘책으로 온(ON) 일상’이란 주제로 열리는 올해 본행사에서는 다양한 출판사와 서점이 참여해 ‘책으로 온(ON) 북페어’를 비롯해 <당신이 보고 싶어 하는 세상>의 장강명, <장미의 이름은 장미>의 은희경, <불편한 편의점>의 김호연 작가 등 여러 초청 문인들의 책 강연을 마련했다.

또한 ‘영상 매체 시대, 변화하는 독서’라는 주제로 열리는 ‘독서학술대회’(23일), 독서동아리 활동 경험과 우수 사례를 공유하는 ‘전국 독서동아리 한마당’(24일) 등 여러 학술·토론 행사도 진행한다. 전시와 책 체험 행사 등 ‘대한민국 독서대전’에 대한 더욱 자세한 내용은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주요기사


 
차미경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