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일 목요일 저녁 10시 30분 방송
43회 조정식X장도연, 이윤지X장현성, 규현X장성규 출연

사진=SBS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 이야기
사진=SBS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 이야기

[문화뉴스 고나리 기자] 1일 방송되는 SBS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 이야기'에서는 '기묘한 증발, 미궁에 빠진 사건 진실의 조각을 찾아라!'편을 다룬다. 

SBS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 이야기'는 세 명의 '이야기꾼'이 스스로 공부하며 한 사람의 소시민으로서 느낀 것들을 각자의 '이야기 친구'에게 '나'의 시점에서 1:1 전달하는 방식의 프로그램이다.

이번 43회 '기묘한 증발, 그리고 검은 그림자'에서는 의문으로 가득한 한 청년의 죽음을 파헤친다. 

43회 기묘한 증발, 그리고 검은 그림 사진=SBS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 이야기
43회 기묘한 증발, 그리고 검은 그림 사진=SBS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 이야기

1992년 9월 서울, 해외 출장에서 돌아온 박영순(29) 씨는 도착하자마자 아내에게 예상치 못한 소식을 듣게 된다. 출장 간 사이 영순 씨의 3살 아래 동생이 실종되었다는 소식이다.  사라진 동생의 이름은 박태순(27)이었다. 가족들은 파출소는 물론 인근 병원까지 모두 돌며 태순을 찾아 나섰지만, 그 어디에서도 흔적을 찾을 수 없었다. 

태순의 행방이 묘연한 그때, 그의 친구들이 형 영순 씨에게 깜짝 놀랄 만한 얘기를 한다. 그동안 박태순이 아닌 형 이름으로 살아왔다는 동생, 심지어 취직한 공장이 바뀔 때마다 다른 이름으로 이력서를 제출했다고 한다.

게다가 실종되기 직전, 친구들에게 누군가 자신을 미행하고 감시하는 것 같다고 이야기 했다. 평범한 공장 노동자인 그는 대체 누구이며 어디로 사라진 것인지 장트리오(장도연x장성규x장현성)의 이야기로 들어본다.

실종 후 9년이 지난 어느 날. 가족들에게 태순을 찾았다는 뜻밖의 소식이 전해졌다. 하지만 태순 씨는 이미 사망한 상태였다. 

태순 씨가 사라지고 동네 파출소는 물론, 병원과 근처 역을 샅샅이 뒤졌던 가족들은 이 사실을 믿을 수 없었다고 한다. 9년간 실종됐던 태순 씨에게 대체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이고 왜 그의 죽음이 가족들에게 알려지지 않았던 것일까? 그토록 찾던 아들이 9년 만에 발견된 이유는 무엇이었을까? 1992년 ‘그날’ 벌어진 한 청년의 죽음을 둘러싼 미스터리에 지금부터 끝없는 물음표가 던져진다.

아나운서 조정식X장도연, 이윤지X장현성, 규현X장성규가 함께하는 '꼬꼬무' 마흔세 번째 그날 이야기 '기묘한 증발, 그리고 검은 그림자' 편은 오늘(1일) 저녁 10시 30분에 공개된다. 

 

주요기사


 
이현지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