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라에서 생긴 일' '14살 무법 소년'
1일 목요일 저녁 9시 MBC 방영

[문화뉴스 최수민 기자] MBC '실화탐사대'에서는 '빌라에서 생긴 일'과 '14살 무법 소년' 편을 다룬다.

■ 첫 번째 실화 –  빌라에서 생긴 일

사진=MBC 실화탐사대
사진=MBC 실화탐사대

한 가족이 '실화탐사대' 제작진에게 다급히 도움을 청해왔다. 누군가 현주(가명)씨 가족의 집을 노리고 있는 것 같다는 것이다. 언젠가부터 현관문 앞에 기름류의 액체나 소금이 뿌려져 있거나, 복도에 식초 냄새가 진동해 두려움을 느낄 정도라고 한다. 

이게 대체 어떻게 된 일일까? 결국 집 앞에 CCTV를 설치한 가족, 그런데 CCTV에 반복적으로 등장하는 의문의 여자가 있었다. 현주(가명) 씨네 집 앞을 서성이던 여자는 대체 누구일까?

CCTV를 확인한 현주(가명)씨 가족은 여자를 단번에 알아챌 수 있었다고 한다. 그녀의 정체는 바로 ‘앞집 여자’였다. 평소 빌라의 무법자와도 같았다는 그녀. 난데없이 여자에게 무자비한 욕설을 듣거나, 폭행당했다는 주민까지 등장한 상황. 

그런데 여자가 처음부터 이런 모습이었던 건 아니라고 한다. 2년 전 이곳으로 이사 온 여자는 이웃들에게 떡을 돌렸을 만큼 사근사근했다고 한다. 그런 그녀가 갑자기 돌변한 건 무슨 이유일까?

오랜 기다림 끝에 여자를 만나 이야기를 들은 제작진, 그런데 여자는 되려 이웃들에게 해코지당하고 있다고 이야기한다. 이게 대체 어떻게 된 일일까? 

■ 두 번째 실화 – 14살 무법 소년

사진=MBC 실화탐사대
사진=MBC 실화탐사대

지난 6월, 학교에서 전화 한 통을 받은 은수(가명)의 엄마는 충격에 빠졌다. 중1 아들이 그동안 학교폭력을 당해온 사실을 알게 된 것. 은수(가명)는 매일 쉬는 시간마다 친구들이 보는 앞에서 주먹질과 발길질로 폭행당했다고 한다. 그동안 맞은 횟수만 무려 600번에 달한다는데.

은수(가명)에게 폭력을 행사한 건 같은 학년 학생 민준(가명). 민준(가명)은 은수(가명)가 이상하게 나온 사진을 주변에 뿌리겠다는 협박을 시작으로 욕설 문자와 폭행을 일삼았다. 

또 은행 앱으로 은수(가명)의 잔고를 수시로 확인하며 돈을 강제로 갈취하고, 억지로 담배를 피우게 한 민준(가명). 더 충격적인 것은 민준(가명)이 은수(가명)가 잠든 사이 성기를 몰래 촬영해 주변 친구들과 SNS에 공유한 것이다.

가해 학생인 민준(가명)의 부모는 이 사실을 알고 있을지 제작진은 호준(가명)의 부모에게 확인했다. 과연 그들의 대답은?

옆에서 모든 걸 지켜봤던 친구들은 민준(가명)의 보복이 무서워 은수(가명)가 괴롭힘당하는 동안 말리지 못했다며 입을 모아 이야기하고 있다. 평소 민준(가명)을 둘러싼 심상치 않은 소문들. 초등학교 6학년 때부터 오토바이를 훔치고, 무면허로 자동차를 운전했다는 민준(가명).

현재 민준(가명)과 부모는 은수(가명) 측의 피해 주장을 모두 부인하고 있는 상황. 어떤 이유로 인정하지 않는지, 그리고 민준(가명)은 어떤 존재였기에 당할 수밖에 없었던 건지 충격적인 학교 폭력의 실체를 확인해본다.

한편 MBC '실화탐사대'는 1일 저녁 9시에 방송된다.

주요기사


 
최수민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