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24일 오후 5시 예술의 전당 신세계스퀘어 야외무대
국내 정상급 성악가와 오케스트라, 국가대표 왈츠 댄스 선수 참여

사진=(사)인씨엠예술단 제공
사진=(사)인씨엠예술단 제공

[문화뉴스 고나리 기자] 9월 24일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 신세계스퀘어 야외무대에서 노희섭의 '오페라 버스킹 1000회 특집 공연'이 펼쳐진다. 

'오페라 버스킹 1000회 특집 공연'은 공연문화의 경계를 허물고 클래식의 대중화를 위해 달려온 거리의 성악가 노희섭의 특집무대로 오는 9월 24일 오후 5시 서초 예술의전당 신세계스퀘어 야외무대에서 펼쳐질 예정이다.

클래식 거리 공연은 클래식의 저변확대를 위해 무료 클래식 공연 및 콘서트를 진행하며 무대와 관객의 경계를 허물어 클래식의 문턱을 없애고, 클래식에 소외된 일반인이 클래식을 일상에서 즐길 수 있도록 기획한 거리공연 프로젝트다. 

주요기사

이번 공연은 테리톤 노희섭, 지휘 김현수, 연출 이기홍, 사회 김희영 장세진, 팬텀싱어 김현수, 소프라노 김현정, 소프라노 노혜진 등 성악가와 인씨엠필하모닉오케스트라, 메트오페라합창단, 서울천마합창단 이 함께 한다.  국가대표 왈츠 선수단의 콜라보 무대도 준비돼있다. 

'오페라 버스킹 1000회 특집 공연'은 9월 24일 오후 5시 예술의전당 신세계스퀘어 야외무대에서 진행된다.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