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일 아침 7시 50분 KBS1에서 방송

사진=KBS 인간극장
사진=KBS 인간극장

[문화뉴스 최수민 기자] KBS 인간극장이 "우리는 행복을 연주한다"라는 주제로 이야기를 전한다.

어둠 속에서 스스로 불빛이 되어 어떤 어려움도 반짝이는 행복으로 만드는 사람들이 있다. 플루트 연주자 이재헌(41) 씨와 비올라를 전공한 김예은(33) 씨 부부, 그리고 삼 남매 토라(8), 라엘(6), 루카(5).

부부는 클래식 악기 연주와 교습을 하며 생계를 위해 여러 가지 사업도 벌였지만 일이 잘 풀리지 않았고, 코로나로 공연과 레슨이 끊기면서 생활은 막막해졌다. 결국 지난 겨울, 복잡한 마음을 안은 채로 삼 남매를 데리고 제주도 한 달 살이 여행을 떠났다. 

우연히 '가파도'라는 작은 섬의 소식을 접하게 되고, 하나뿐인 초등학교가 폐교 위기에 처해 있다는 소식을 듣게 된다. 원래는 아이들의 홈스쿨링을 계획하고 있었지만 전교생이 5명밖에 되지 않았던 섬마을 초등학교는 이상적인 교육 환경이었다. 

유년 시절에 부모와 보내는 시간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알고 있는 재헌 씨는 이곳에 정착하기로 결심했다. 

사진=KBS 인간극장
사진=KBS 인간극장

젊은 부부가 삼 남매를 데리고 들어온 덕에 초등학교 학생 수가 8명으로 늘었다며 이웃들이 두 팔 벌려 환영해 줬다.

주요기사

바닷가에 아담한 집을 빌릴 수 있었고, 부부 모두 학교에서 일자리도 얻을 수 있었다. 조건 없이 내어주는 가파도의 셈법에도 적응하며 부부는 점점 섬사람이 되어 가는 중이다.

3부에서는 가파도로 찾아온 예은 씨의 친정 식구들에 대한 이야기가 다뤄진다.

아름다운 섬마을 풍경에 감탄하는 부모님은 격려와 응원을 아끼지 않는다. 부부는 부모님의 사랑에 보답해 아름다운 합주곡을 선사한다.

며칠 뒤, 태풍이 찾아온 가파도에서 부부는 미뤄놓았던 집 수리에 여념이 없다. 비바람이 잦아들고 재헌 씨는 아이들과 바다로 향한다. 어디로 가는 것일까?

한편 인간극장 '우리는 행복을 연주한다' 3부는 31일 아침 7시 50분 KBS1에서 방송된다.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