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BC '나 혼자 산다' 제공
사진=MBC '나 혼자 산다' 제공

[문화뉴스 최호기 기자] 황희찬(울버햄튼 원더러스 FC)이 절친들 앞에서 '교환 유니폼' 자랑 타임을 갖는다. 손흥민(토트넘 홋스퍼 FC), 네이마르(파리 생제르맹 FC) 등 글로벌 축구 선수들을 대거 소환하며 '축구 덕후'들의 마음을 뒤흔든다.

26일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지난주에 이어 '카타르 월드컵 D-100 특집'으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활약 중인 축구 선수 황희찬의 싱글 라이프 2탄이 공개된다.

한 치의 흐트러짐도 없는 자기관리를 보여주며 '관리 황'으로 등극한 황희찬은 이날 절친들을 집으로 초대한다. 그의 절친들은 다름 아닌 황희찬의 '황소 근육'을 탄생시킨 트레이너들이다. 이들은 황희찬의 축구 컨디션 유지를 위해 한국에서 영국까지 원정 트레이닝을 온 것.

주요기사

그런 가운데, 황희찬이 유럽에서 치른 수많은 경기에서 상대 팀 선수들과 교환한 유니폼 컬렉션도 공개된다. 오색찬란한 '교환 유니폼'을 한 아름 안은 황희찬의 등장에 절친들은 "큰 거 온다"면서 자동 기립해 시선을 사로잡는다. 리버풀 FC, 맨체스터 시티 FC 등 세계적인 프리미어리거 스타들의 실착 유니폼 퍼레이드가 펼쳐졌다.

특히 손흥민의 유니폼과 네이마르의 유니폼에 황희찬은 학창 시절 별명이 '황이마르(황희찬+네이마르)'였던 특별한 기억을 더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절친들과 최애 선수의 실착 유니폼을 입고 자랑스러베 인증샷을 찍는 황희찬의 모습도 공개됐다.

황희찬의 보물 같은 '교환 유니폼' 자랑 타임은 26일 밤 11시 10분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최호기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