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뉴스 백현석 기자] 디뮤지엄(D MUSEUM)이 8월 26일(금)부터 28(일)까지 프랑스 파리에서 활동하며 자유와 사랑, 낭만을 사진과 그림으로 표현하는 니나 콜치츠카이아(Nina Koltchitskaia) 작가를 초청하여 관람객과 함께하는 시간을 갖는다.

디뮤지엄은 세계적인 브랜드의 러브콜이 끊이지 않는 일러스트레이터 등 23명의 아티스트들의 다채로운 작품들을 선보이고 있는 대규모 기획전시 《어쨌든, 사랑: Romantic Days》를 진행하고 있다.

내한하는 작가 ‘니나 콜치츠카이아’는 본 전시의 다섯 번째 섹션 <잡힐 듯 잡히지 않는 꿈결 같던 그 시간>에서 마음의 손이라 여기는 왼손으로 그린 드로잉 작품과 수채 물감으로 낭만과 사랑을 표현한 작품들을 선보이고 있다.

 

화제의 작가 니나 콜치츠카이아 내한 / 사진=디뮤지엄
화제의 작가 니나 콜치츠카이아 내한 / 사진=디뮤지엄

 

특히, 작가의 작품이 전시된 신비로운 아치형의 전시 섹션은 수많은 SNS 인증샷과 호평이 이어지며 관람객들이 주목하는 작가로 재조명 받고 있다.

주요기사

작가는 타고난 예술적 기질을 바탕으로 여행하는 삶 속에서 사진 작업을 시작, 그림과 시로 확장했고, 사진보다 더 사적이고 내밀한 감정들을 그림에 담는다고 설명한다.

이번 내한 일정에는 다섯 가지의 스페셜 프로그램이 진행될 계획이다. 첫 번째로, 작가가 직접 들려주는 작품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만날 수 있는 #1 ARTIST MEET UP, 작가의 작업 과정을 직접 만나볼 수 있는 #2 DRAWING SHOW,

작가의 특징인 ‘왼손 드로잉’으로 사랑하는 사람을 그려보는 성인 대상 드로잉 워크숍인 #3 ARTIST’S ATELLIER, ‘로맨틱한 일상’을 주제로 작가와 캐주얼한 토크로 진행되는 #4 ARTIST TALK,

작가와 함께 '마음의 손'인 왼손으로 소중한 사람을 그려보는 어린이 대상 #5 SPECIAL KIDSWORK ROOM 이 진행된다.

자세한 사항은 디뮤지엄 공식 홈페이지, SNS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백현석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