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시내 153개 전통시장 추석 이벤트 진행
오는 29일부터 내달 12일까지 진행
무료 주정차 허용 및 장바구니 배달 서비스도 '눈길'

사진=서울 한 재래시장 모습, 연합뉴스
사진=서울 한 재래시장 모습, 연합뉴스

[문화뉴스 정승민 기자] 서울시내 전통시장에서 추석 명절 특별이벤트를 진행한다.

추석 명절을 앞두고 서울 시내 153개 전통시장이 제수용품 할인판매, 경품증정 이벤트를 연다. 

서울시는 오는 29일부터 다음 달 12일까지 시내 153개 전통시장에서 제수용품과 농수축산물을 최대 30% 할인된 가격으로 판매하는 '추석 명절 특별이벤트'를 펼친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에 참여하는 전통시장과 상점가는 ▲광장시장(종로구) ▲숭례문수입상가(중구) ▲후암시장(용산구) ▲금남시장(성동구) ▲경동시장(동대문구) ▲방학동도깨비시장(도봉구) ▲구로시장(구로구) ▲영등포전통시장(영등포구) ▲풍납시장(송파구) 등 총 153개다. 

참여시장들은 공통적으로 행사 기간동안 명절 제수용품과 농수축산물을 5~30%까지 할인 판매한다. 일부 시장에서는 의류, 신발 등을 최대 80%까지 싸게 공급할 예정이다. 

주요기사

또한 일정 금액 이상 구매하면 온누리상품권 등을 증정하는 페이백과 추첨을 통해 명절선물세트 등 경품을 지급하는 이벤트도 함께 진행된다.

'공릉동도깨비시장'에서는 장 본 물건을 시장 내 일정 장소까지 날라주는 '무거운 장바구니 맡겨요' 서비스를, '남성역골목시장'과 '성대전통시장'에서는 어려운 이웃과 어르신을 위한 나눔 등 시장별로 다양한 행사가 마련돼 있다. 

아울러 시는 차례상 마련을 위해 전통시장을 찾는 시민들의 불편을 줄이기 위해 오는 9월 1일부터 12일까지 기존 연중 무료 주·정차가능 37개 시장 외 추가로 57개 시장에 대해서도 주변도로 무료 주·정차를 최대 2시간까지 허용한다. 임시주차허용 시장 명단은 시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또한 시는 안전한 장보기 환경 조성을 위해 시민들이 많이 모이는 81개 전통시장 내 3만 4천여 점포에 대해서 현재와 동일하게 주 1회 집중 소독을 실시한다. 그 외 소규모 시장에 대해선 자체적으로 수시 방역을 진행할 수 있도록 점검하고 필요한 지원도 펼칠 예정이다.  



 
정승민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