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제공서비스에서 확인가능
표면온도를 파란색(21℃ 이하)부터 빨간색(35℃ 이상)까지 색상 형태로 표현

[문화뉴스 성연수기자] 지난 22일부터 국토환경성평가지도 자료제공서비스 홈페이지에서 '여름철 지표온도지도'가 제공한다.

해당 지도는 지자체가 지역의 열분포 현황을 파악하여 폭염으로 인한 피해 저감대책 마련에 활용할 수 있도록할 예정이다.

지표온도지도는 지표면을 구성하고 있는 산림, 시가지, 농경지 등의 표면온도를 파란색(21℃ 이하)부터 빨간색(35℃ 이상)까지 색상 형태로 표현했으며, 30m 해상도를 갖는 격자로 이루어져 있다.

[사진=자료제공서비스 지표온도지도 캡쳐]
[사진=자료제공서비스 지표온도지도 캡쳐]

이번에 공개되는 지표온도지도는 2016년부터 2020년까지 최근 5년간 미국 랜드샛 8호 위성의 열적외선 영상을 활용하여 전국의 모든 지자체를 대상으로 시군별로 작성되었다.

주요기사

2016년부터 2020년까지 여름철인 6~8월에 촬영된 위성영상의 열적외선 관측값을 온도로 변환한 뒤, 각 격자별로 5년 중 가장 높은 온도를 선택해 조합하는 방식으로 만들어졌다.

기존에는 2016~2018년 3년간의 자료를 활용한 지표온도지도가 제공되고 있었으나, 2019년과 2020년 자료를 추가로 반영했으며, 위성 촬영 일자와 당시의 날씨에 따른 오차를 줄였다.

지표온도지도는 넓은 지역을 동시에 촬영하여 만들기 때문에 같은 지자체 안에서 상대적으로 열을 많이 발산하는 지역과 그렇지 않은 지역의 공간적 분포와 차이를 파악하는 데 효과적이다.

이 지도는 시가지나 공업 지역이 산림이나 농경지에 비해 지표온도가 높은 것을 눈으로 쉽게 확인할 수 있게 해준다.



 
성연수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