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유튜브 채널 모비딕 '선미의 쇼!터뷰'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모비딕 '선미의 쇼!터뷰' 캡처

[문화뉴스 최호기 기자] 가수 유빈이 '선미의 쇼!터뷰'에 출연해 축구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유빈은 지난 18일에 공개된 유튜브 채널 모비딕 '선미의 쇼!터뷰'에 SBS '골 때리는 그녀들'(이하 '골때녀') FC 탑걸 멤버인 간미연과 함께 게스트로 출연했다. 

유빈은 "난 'FC 탑걸'의 빈 다이크 유빈이다"라고 센스 가득한 자기소개를 보여줬다. 이어 캡틴 채리나, 아신 아유미, 보경스키 김보경, 황금 막내 문별, 간달프 간미연, 최성용 감독까지 'FC 탑걸' 멤버들을 직접 소개했다. 

'골때녀'를 하고 싶었던 이유에 대해서 유빈은 "계속 솔로로 활동하면서 그룹이 그리웠던 것 같다. 같이 팀 스포츠를 하면 되게 재미있겠다 싶어서 하게 됐다"고 밝혔다. 

또 유빈은 자신의 축구 롤모델에 대해서도 밝혔다. "포지션이 수비에 조금 더 가깝다 보니 김민재 선수도 응원하고, 반 다이크도 엄청 챙겨봤다. 최근에 내한한 네이마르에게도 빠졌다. 요즘 알고리즘이 다 축구다"라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한편 유빈은 오는 30일 첫 방송 예정인 JTBC '두 번째 세계' 오디션 프로그램에 출연을 확정지으며 활동을 이어나간다. 

주요기사


 
최호기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