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극한직업' 각본 문충일 작가
12부작 범죄 액션 드라마 '투혼'
캐스팅 및 편성 논의 중

사진=CJ ENM
사진=CJ ENM

[문화뉴스 정승민 기자] 콘텐츠 제작사 스튜디오애닉이 영화 '극한직업' 각본을 맡은 문충일 작가와 협업해 신작 드라마 '투혼'을 제작한다. 

12부작으로 제작되는 드라마 '투혼'은 성공한 사업가에서 밑바닥으로 떨어진 '선우'와 건달조직 밑바닥에서 정상까지 올라가고픈 '성남', 아버지 '가장'이라는 이름의 무게를 견디기 위해 자발적으로 위험한 삶을 선택한 두 남자의 이야기를 그린 범죄 액션 장르의 작품이다.

또한, 지난 2019년 개봉하여 1,626만 명의 관객을 동원한 영화 '극한직업' 각본을 집필한 문충일 작가의 차기작이다. 

영화 '극한직업'은 해체 위기를 겪는 마약반 형사들이 국제 범죄조직 소탕을 위해 위장 창업한 치킨집이 일약 맛집으로 입소문을 타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역대 박스오피스 2위의 관객 수를 기록하기도 했다. 

한편, 드라마 '투혼'은 현재 주연배우 캐스팅 진행 중에 있으며, 글로벌 OTT와 편성을 논의 중이다. 

주요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