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생각엔터테인먼트 제공

[문화뉴스 최호기 기자] 가수 김호중의 전시회 '별의 노래'가 개최된다. 

12일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김호중 전시회의 공식 명칭은 2022 김호중 展 '별의 노래'(이하 '별의 노래')로, 오는 9월 17일을 시작으로 11월 20일까지 더 서울라이티움(갤러리아포레 소재)에서 개최된다.

이번 김호중 전시회 '별의 노래'는 '별'이라는 주제로 구성된다. '별'에는 '아트', '노래' 등의 다양한 의미가 담긴 것은 물론, 김호중과 그의 공식 팬클럽 아리스간의 사이를 표현하는 이중적 대체 은유 단어다.

주요기사

특히 '별'에는 김호중의 꿈을 의미해 의미하는데 김호중이 세계적 유명 성악가인 루치아노 파바로티, 플라시도 도밍고 등을 바라보며 꿈 이뤄냈듯 팬들에게도 그와 같은 용기와 희망을 건네고자 하는 메시지를 전시회를 통해 전달하고자 한다. 

특히 김호중은 '별의 노래’'개최 소식과 함께 "별과 별로 연결돼 저마다의 소망과 행복을 이루는 인연과 승리의 노래(vincero)를 입 모아 부르길 원한다"라고 전했다.



 
최호기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