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영재개에 따라 오는 10일 오후 2시 사전예매 티켓 오픈

[문화뉴스 임희호 기자] 용인문화재단이 '용인어린이상상의숲' 운영을 재개한다고 밝혔다.

용인문화재단 용인어린이상상의숲(이하 상상의숲)은 미르스타디움 화재 발생에 따른 복구 작업 및 안전진단을 위해 진행됐던 임시 휴관을 종료하고, 오는 20일 신규 콘텐츠와 함께 운영을 재개한다고 밝혔다.

상상의숲은 신규 프로그램으로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를 모티브로 종이를 활용한 참여형 어린이 체험전 '예술놀이터' '종이나라 이상한 토끼' △이영란 작가가 선보이는 밀가루 뮤지컬 '공연놀이터' '가루가루 얍!' △(주)모나미와 협업을 통해 어린이 감정의 소중함을 배우는 '미술놀이터' '나를 찾아 떠나는 감정 여행' △한국 유적지 입체 퍼즐을 만들어보는 '상상+탐구실' '역사 속으로 풍덩' △환경미션과 함께 코딩을 체험할 수 있는 융·복합 체험 공간 '로봇놀이터2' '알버트 환경위기 동물 구하기' 등 다채로운 콘텐츠를 선보인다.

주요기사

지난 5월 어린이 주간 특별행사 '무엇을 상상하든'에 참여한 어린이들의 글짓기 작품도 용인어린이상상의숲 내 미디어숲 멀티미디어월에서 만나볼 수 있다.

용인문화재단 관계자는 "어린이 특화 문화 콘텐츠 운영을 통해 '문화도시 용인'에 거주하는 어린이의 문화예술 향유 기회를 지속 확대 하겠다."고 전했다.

온라인 사전 예매는 용인문화재단 홈페이지와 온라인 예매를 통해 10일 오후 2시부터 가능하며, 용인 시민은 할인된 가격으로 이용할 수 있다.



 
임희호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