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7주년 광복절 기념 행사
서울시향 ‘광복절기념 음악회’, 돈화문국악당, 저항시인의 시낭독과 음악이 함께하는 특별공연 등

서울시립교향악단 광복 77주년 기념 음악회 포스터
서울시립교향악단 광복 77주년 기념 음악회 포스터

[문화뉴스 이현지 기자] 9일 서울시가 광복절 77주년을 맞아 ‘나라의 빛’을 되찾기 위해 희생하신 순국선열들의 숭고한 애국정신을 기리고 그 뜻을 기념하는 다채로운 문화예술 행사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광복절 전날인 오는 14일에는 광복절을 축하하는 기념공연과 시민 역사 탐방 프로그램, 미디어파사드 전시 등이 열리며 광복절 당일 정오에는 광복절 기념 타종행사가 열린다. 

먼저 서울시립교향악단은 8월 14일 오후 7시 30분, 새롭게 개장한 광화문광장 야외무대에서 ‘광복 77주년 기념음악회’를 개최한다. 이번 공연은 피아니스트이자 지휘자로 활동 중인 김선욱이 지휘를 맡는다. 크로스오버 그룹 ‘포르테 디 콰트로’와  어린이로 구성된 ‘월드비전 합창단’이 출연한다.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해 사전 신청을 한 시민 중 추첨을 통해 현장 초대를 진행하며 현장을 찾지 못한 시민들을 위해 서울시 ‘라이브 서울’ 유튜브로 생중계도 진행한다. 

서울돈화문국악당에서는 오는 14일 오후 2시와 5시 두 차례 '별 헤는 밤 빼앗긴 들에서 꽃처럼 침묵을 깨다' 공연을 개최한다. 이번 공연은 전석 무료로 서울돈화문국악당 누리집을 통해 예매할 수 있다.

이외에도 서울거리공연 ‘구석구석 라이브’의 광복절 기념 공연이 광화문광장 해치마당, 사계정원에서 8월 14일(일) 각각 4회 개최된다. 시간대 별 공연 일정은 ‘구석구석 라이브’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광복절을 기념하여 14일 오전 9시부터 오후 1시까지 역사전문가와 함께하는 시민역사기행이 진행된다. 서울역사편찬원 김웅호 전임연구원이 답사와 해설을 함께 하며 참여를 원하는 시민은 서울역사편찬원 누리집에서 신청하면 된다.

또한 광화문광장 세종문화회관 외벽 미디어파사드에서는 광복절 기념작품 '함성'을 14일부터 8월 27일까지 선보인다. 

사진=서울시 제공
사진=서울시 제공

광복절 기념 왕궁수문장 광화문 순라행렬이 14일 오후 5시에 덕수궁 대한문에서 광화문광장까지 이어진다. 광화문 순라의식 시연과 함께 순라 행렬 포토타임, 야간 수문장 교대식이 개최된다. 

77주년 광복절 당일인 15일 정오에는 보신각에서 광복절 기념 타종행사가 개최된다. 올해 타종행사에는 오세훈 서울시장 및 독립유공자 후손, 청년제대부상군인, 발달장애인 관련 인사, 세계적인 소프라노 조수미 씨 등 총 12명이 참여한다. 
  
이외에도 서울시 문화본부 SNS에서는 광복절 77주년의 의미를 살린 ‘7+7=14자 백일장’을 개최한다. 온라인 백일장은 서울시 문화본부 SNS 채널 내 댓글 창에 순국선열에 대한 감사와 나라 사랑의 마음을 담은 14자의 댓글을 남기는 행사로 10일부터 17일까지 일주일간 개최된다. 참여한 댓글 중 ‘좋아요’를 많이 받은 시민 77명에게 커피 기프티콘을 증정한다. 

주용태 서울시 문화본부장은 “광복절 주간 서울시가 준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순국선열의 희생을 기리고 감사하는 뜻깊은 시간을 보내시길 바란다”라며 “앞으로도 서울시는 2천 년 역사 도시로서 애국심을 고취하고 역사성을 살리는 다채로운 문화예술 프로그램을 개최하겠다”라고 전했다.

주요기사


 
이현지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