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 시장, 더이상 이준석 대표 입장에서 중재 어려워
'국민의힘 내홍', 탄핵국면에 맞먹는 중대상황으로 인식
이 대표, '내부총질' 발언 응수 이어 윤핵관은 '삼성가노(三姓家奴)'

홍준표 대구시장, 사진=연합뉴스
홍준표 대구시장, 사진=연합뉴스

[문화뉴스 고나리 기자] 홍준표 대구시장이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의 최근 행보에 대해 더이상의 옹호는 불가하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국민의힘 소속인 홍준표 대구시장은 5일 페이스북을 통해 이준석 대표의 행보에 대한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홍 시장은 이 대표를 향해 "여태 이준석대표 입장에서 중재를 해볼려고 여러갈래로 노력 했으나 최근의 대응하는 모습을 보고는 이젠 그만 두기로 했"다며 "자중 하시고 사법절차에만 전념 하시라고 그렇게도 말씀 드렸건만 그걸 참지 못하고 사사건건 극언으로 대응한 것은 크나큰 잘못"이라며 실망감을 드러냈다.

또 "당 대표쯤 되면 나하나의 안위 보다는 정권과 나라의 안위를 먼저 생각 해야 하거늘 지금 하시는 모습은 막장정치로 가자는 것으로 볼수 밖에 없"다며 강도 높은 단어를 동원하며 비판의 수위를 높였다.

사진=홍준표 대구시장 페이스북 캡쳐
사진=홍준표 대구시장 페이스북 캡쳐

홍 시장의 입장문은 대통령과 당대표의 내홍으로 격화된 당내 갈등을 진정시키기 위함으로 해석된다.

앞서 이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선출된 당대표가 당내 상황에 대해 말하는 것이 내부총질이라는 인식도 한심하다"며 윤석열 대통령을 비난했다. '내부총질'은 최근 윤 대통령이 권성동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와 주고받은 텔레그램 문자에 등장하는 단어로 윤 대통령이 이 대표의 행태를 비판하는 뜻으로 사용됐다.  

또 '윤핵관'에 대한 비판도 덧붙였다. 윤핵관은 윤석열 대통령의 핵심 관계자의 줄임말로 권성동, 장제원, 윤한홍 의원 등이 대표적이다. 

권성동 의원과 이준석 대표, 사진=연합뉴스
권성동 의원과 이준석 대표, 사진=연합뉴스

이 대표는 "윤핵관이라는 사람이 어떤 사람인가. 2017년 대통령 선거에서 3명의 후보를 밀었던 삼성가노(三姓家奴) 아닌가. 위기가 오면 가장 먼저 도망갈 것"이라고 말했다. 

'성 셋 가진 종놈'을 뜻하는 삼성가노는 '삼국지'에서 장비가 양아버지를 여럿 섬긴 여포를 비난하며 사용한 단어로 장제원 의원을 겨냥한 발언으로 해석된다.

장제원 의원, 사진=연합뉴스
장제원 의원, 사진=연합뉴스

장 의원은 2017년 대선 당시 바른정당의 유승민 후보를 지지했다가 탈당 후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를 지지하는 행태를 보였다.

이처럼 당대표가 공개적으로 대통령과 측근을 비난하는 등 내분이 극에 달하자 홍 시장이 이 대표에게 강도높은 표현까지 사용하며 자중을 요구한 것이다.

홍 시장은 "당 대표가 이유가 무엇이든 간에 징계를 당하고 밖에서 당과 대통령에 대해 공격하는 양상은 사상 초유의 사태로 꼭 지난 박근혜 탄핵 때를 연상시킨다"며 상황의 심각성을 역설했다.

여기에 덧붙여 "좀더 성숙해서 돌아 오십시오. 그때까지 기다리겠습니다"는 말로 이 대표에 대한 자신의 안타까운 마음을 담아냈다.

주요기사


 
MHN 포토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