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네모네’, 日 유바리국제영화제 대상-평론가상 2관왕! 韓 영화 11년 만의 쾌거

사진=토탈셋제공
사진=토탈셋제공

[문화뉴스 이현지 기자] 정하용 감독. 배우 정이랑의 주연작 ‘아네모네(Anemone: A Fairy Tale for No Kids)’가 제32회 유바리국제판타스틱영화제 대상을 수상했다.  

지난 4일 유바리국제판타스틱영화제 사무국은 ‘아네모네’가 경쟁 부문에서 최고상인 그랑프리와 평론가상인 시네가상 수상작으로 선정돼 2관왕에 올랐다고 발표했다. 

한국 영화가 유바리국제영화제에서 장편 그랑프리를 수상한 것은 11년 만이다. 주연 배우들의 사실적이면서도 폭발적인 연기력과 독특한 각본, 연출력이 고루 더해지며 심사위원들의 호평을 받았다.

정하용 감독의 연출작 '아네모네'는 전직 격투기 선수 출신인 용자(정이랑 분)가 복권 당첨의 꿈을 꾼 후 남편(박성진 분)에게 복권 심부름을 시키고 복권이 실제로 당첨된 사실을 알게 되면서 벌어지는 기상천외한 일들을 담은 블랙 드라마. 

정이랑은 “주연 배우로서 좋은 작품에 출연해 큰 상을 받게 되어 너무나 영광이다. 함께 고생한 감독님을 비롯한 스태프들, 배우들과 이 기쁨을 누리고 싶고 저 자신도 지금의 기쁨만큼 더욱 노력해서 좋은 연기를 보여드릴 수 있도록 항상 노력하는 배우가 되겠다”고 전했다.

한편 2005년 SBS 공개 개그 프로그램 '웃음을 찾는 사람들'로 데뷔한 정이랑은 SNL 시리즈를 통해 화제를 모았다. 이후 배우로 전향, '구르미 그린 달빛', '보그맘', '내일 지구가 망해버렸으면 좋겠어' 등에 출연하며 뛰어난 연기력을 선보이고 있다. 
 

주요기사


 
MHN 포토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