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 테마 렉처 콘서트 'YHMD' 개최...'열정을 되돌아보는 시간'

사진= YHMD 포스터 ,용인문화재단 제공
사진= YHMD 포스터 ,용인문화재단 제공

[문화뉴스 임희호 기자] 용인문화재단이 문화 도시 용인을 향해 한걸음 더 움직여 콘서트를 개최한다.

용인문화재단은 오는 26일 오후 7시, 보정역 생활문화센터에서 청년 생활문화 활성화 추진하기 위한 청년 테마 렉처 콘서트 'YHMD' 8월 프로그램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YHMD' 8월 프로그램은 탱고의 거장 아스토르 피아졸라와 그의 영향을 받은 예술가들의 음악을 통해 아르헨티나 항구 도시 이민자들의 격정적인 삶과 청년들의 열정을 되돌아보는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정태호(아코디언), 박영기(피아노), 최인환(베이스), 송정민(바이올린)으로 구성된 탱고 프로젝트 그룹인 라 벤타나가 공연을 선보인다. 라 벤타나는 제8회 한국대중음악상 최우수 재즈 & 크로스 오버 음반상 수상, KBS 1 '열린음악회', EBS '스페이스 공감' 및 자라섬 국제 재즈 페스티벌, 그린 플러그드 페스티벌 출연 등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8월 프로그램의 참여 신청은 오는 23일까지 네이버 폼을 통해 진행하면 되며, 자세한 사항은 용인문화재단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보정역 생활문화센터 청년 생활문화 활성화 프로그램의 일환인 청년 테마 렉처 콘서트 'YHMD'는 7월부터 11월까지 매월 마지막 주 금요일 오후 7시에 진행된다.

한편, 올해 용인시는 '멋진 시민, 다정한 이웃 : 사람‧자연‧일상이 어우러진 문화 공생 도시'를 비전으로 문화 도시를 조성하고 있으며, 시민들의 일상 속 문화예술 향유 증진을 목표로 하고 있다.

주요기사


 
임희호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