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소설 동반 인기 상승으로 웹소설 누적 조회수 2.3억 회 기록

사진='데뷔 못 하면 죽는 병 걸림', 카카오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데뷔 못 하면 죽는 병 걸림', 카카오엔터테인먼트 제공

[문화뉴스 임희호 기자] 인기 웹소설을 웹툰화한 웹툰 '데못죽'이 그 인기를 이어나가고 있다.

'활자 아이돌'이라는 신조어와 함께 '슈퍼 팬'(Super Fan) 문화를 이끌고 있는 카카오엔터테인먼트 슈퍼 IP '데뷔 못 하면 죽는 병 걸림'('이하 데못죽')이 지난 1일 웹툰 공개 이후 신기록을 연이어 달성하며 화제를 모으고 있다. 

웹툰은 오픈 24시간 만에 조회 수 300만회를 돌파한 데 이어, 오픈 1시간 기준 카카오페이지 역대 최고 매출 기록을 갈아 치웠다. 웹소설 조회 수도 웹툰 오픈과 동시에 약 2,000만회 증가했다.

백덕수 작가의 웹소설을 웹툰화한 웹툰 '데못죽'은 공시생이던 주인공이 데뷔에 성공해야만 살 수 있는 '박문대'라는 인물에 빙의된 후 눈부신 인기 아이돌로 거듭나는 과정을 그린다. 박문대는 뛰어난 재능과 노력으로 주목받는 한편 유수의 멤버들을 만나며 그룹 '테스타'를 꾸리고 최정상 아이돌을 향한 여정을 시작한다.

'데못죽' 웹툰은 8월 1일 론칭 전부터 뜨거운 관심이 쏠렸다. 웹소설 '데못죽'이 '활자 아이돌 팬덤'이라는 전례 없는 현상을 보여줄 만큼 큰 인기를 끌었었기 때문이다. 

앞서 웹소설 '데못죽'은 공식 굿즈 펀딩에서 4억 7,000만원을 모았고, 각종 커뮤니티와 SNS에 수천 건의 팬아트가 올라오는 등 커다란 IP 파워를 뽐냈다. '마법소년', '행차', '비행기' 등 웹소설 속 테스타 곡들을 팬들이 2차 창작 콘텐츠로 제작, 영상을 게재하는 등의 팬덤 열기도 이어졌다.

'활자 아이돌'에서 '2D 아이돌'로 새롭게 탄생한 웹툰 '데못죽'은 이 같은 슈퍼 IP 파워를 입증하듯 오픈과 함께 연이어 기록을 경신하는 파워를 보여주고 있다. 웹툰 조회 수가 오픈 단 하루 만에 300만회를 돌파했으며, 오픈 1시간 기준 카카오페이지 역대 최고 매출 신기록도 달성했다.

또한 웹소설도 웹툰 오픈에 힘입어 조회 수 2,000만회가 폭증, 누적 조회 수 2.3억뷰를 넘어섰다. 웹툰이 회차를 거듭할 수록 이 같은 열기는 더욱 불이 붙을 것으로 전망된다.

실제 아이돌 데뷔 과정을 오마주한 마케팅도 인기를 끌고 있다. 작품 등장인물들의 외형을 담은 티저 영상과 웹툰 예고 영상 등 카카오페이지 공식 SNS에 업로드된 '데못죽' 관련 콘텐츠의 노출수는 현재 2,100만회를 웃돌고 있으며, '데못죽'에 등장하는 오디션 프로그램 '아주사'(아이돌주식회사)를 오마주한 '아주사' 트위터 계정도 팔로워 3만명을 돌파했다.

웹툰 제작에는 '데못죽' 웹소설 원작사이자 '어떤 계모님의 메르헨' 등 굵직한 IP를 선보인 KWBOOKS와 '폭군을 길들이고 도망쳐 버렸다', '악당의 아빠를 꼬셔라' 등으로 유명한 다온웹툰이 공동으로 참여했다.

주요기사


 
MHN 포토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