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워너뮤직코리아 제공
사진=워너뮤직코리아 제공

[문화뉴스 최호기 기자] 일본 대표 여성 래퍼 챤미나(Chanmina)가 본격 한국 활동에 시동을 건다.

5일 챤미나는 공식 SNS 채널을 통해 오는 9월 한국어 싱글 발매를 예고했다.

챤미나는 한국계 일본인으로 일본어, 한국어, 영어로 랩과 노래를 구사하는 멀티플레이어 아티스트다. 일본판 '고등래퍼'로 알려진 '고교생 RAP 선수권' 출연자 중 유일하게 메이저 데뷔에 성공해 현재 일본 및 J팝 시장에서 가장 트렌디하고 유니크한 아티스트로 떠오르고 있다.

2017년 EP '未成年(MISEINEN)'으로 활동을 시작한 챤미나는 아이튠즈 힙합 차트 1위, 아이튠즈 앨범 종합 차트에서 3위까지 오르는 등 화려하게 데뷔했으며, 이후 'Doctor', 'Never Grow Up', 'Voice Memo No.5', 'Angel', 'BIJIN', 'Harenchi' 등 히트곡을 발매, 10억 회 이상의 스트리밍과 3억 회가 넘는 유튜브 조회수를 기록하고 있다.

또한, 일본 내 총 12회 투어 공연과 2021년 부도칸(Budokan)에서 단독공연을 진행했으며, 한국어와 일본어를 오가는 도발적인 랩 스킬과 캐릭터로 현재 J팝씬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솔로 여성 아티스트로 급상승 중이다.

특히 챤미나는 미국 래퍼 Saweetie(스위티), Doja Cat(도자 캣)의 음원에 참여하고 팝 아티스트 Halsey(할시)의 공연 오프닝으로 초대되는 등 글로벌 음악씬에서도 큰 주목을 받은 바 있다. 이 밖에도 가수 제이미와의 컬래버는 물론, 태연의 일본 미니 2집 타이틀곡인 ‘GirlsSpkOut’ 피처링에 참여하며 국내에서도 두터운 팬층과 인지도를 높여나가고 있다.

한편, 챤미나는 오는 9월 한국어 프로젝트를 시작으로 추후 다양한 한국 활동을 이어갈 계획이다.

주요기사


 
MHN 포토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