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영우의 '유니콘 멘토' 정명석, 이상적인 직장인 이미지 보여줘
냉정하면서도 가끔 따뜻한 모습에 시청자들 '심쿵'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강기영 수트 장면 캡처 [사진= 에이스토리·KT스튜디오지니·낭만크루 제공]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강기영 수트 장면 캡처 [사진= 에이스토리·KT스튜디오지니·낭만크루 제공]

[문화뉴스 임희호 기자] 배우 강기영이 극 중 수트 스타일링을 완벽하게 소화하면서 '정명석' 그 자체를 보여주고 있다.

ENA채널 수목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에서 로펌 한바다의 14년 차 시니어 변호사 '정명석'으로 유니콘 멘토 활약을 펼치고 있는 강기영이 다채롭게 ‘정명석’을 만들어내고 있다.

강기영은 매회 다른 수트 컬러로 보는 재미를 더하고 있다. 주로 등장하는 네이비 컬러 수트는 신입 변호사들을 올바르게 이끄는 멘토로 자리한 명석에게 차분한 인상을 안겨주고, 시크한 블랙 수트는 시니어 변호사의 단단한 카리스마를 전한다. 이 밖에도 밝은 톤의 그레이 수트와 블루 수트로 댄디한 매력을 선사하기도 했다.

이러한 강기영의 수트 디테일은 비단 컬러뿐만이 아니다. 그는 쓰리피스 수트에 심플한 넥타이핀을 항상 착용하며 세련미 넘치는 수트룩으로 이상적인 직장인 그 자체를 보여준다.

또 지적으로 보이게 하는 안경과 깔끔히 올린 헤어 스타일링 역시 변호사 정명석의 신뢰도를 상승시키고 있다. 그러다가도 간혹 흐트러진 보습을 보이는 명석의 모습은 단정한 수트룩과는 상반된 느낌을 주며 반전 매력으로 다시 한번 빠져들게 한다.

이처럼 강기영은 연기는 물론, 스타일링에도 디테일을 주며 '정명석'이라는 인물의 완성도를 높이고 있다.

한편 지난 12화 에필로그에서는 명석이 심하게 기침을 하다 갑자기 피를 쏟아 그에 대한 궁금증이 증폭됐다. 이에 명석은 두려움보단 허탈함이 느껴지는 웃음을 쏟아내 더욱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과연 그에겐 어떤 일이 생긴 것일지, 향후 남은 회차에서 강기영의 활약이 기대를 부른다.

주요기사


 
MHN 포토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