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청 북부청사 경기평화광장 경기천년길 갤러리 개최
8월 8일부터 9월 7일까지 한 달간 개최
휴관일 제외 전일 진행, 무료 관람

사진=경기도청
사진=경기도청

[문화뉴스 정승민 기자] 경기도가 제77주년 8.15 광복절을 맞아 기획 전시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오는 8월 8일부터 9월 7일까지 약 1개월간 경기도청 북부청사 경기평화광장 경기천년길 갤러리에서 '걷다+만나다, 경기도의 독립운동 유적과 인물' 전시회가 개최된다.

이번 전시회는 광복절을 맞아 구한말부터 일제강점기에 활동한 경기도 독립운동가들의 숭고한 정신을 기리고자 경기도가 주최하고 (재)경기문화재단, 경기도박물관이 주관하는 프로그램이다. 

전시회는 '죽음으로 싸운 순국열사', '3.1만세 운동과 제암리 학살', '경기도의 독립운동가를 기리다' 총 3부로 구성됐다.

관람객들은 경기도 항일 독립운동 현장이나 경기도 독립운동가와 관련된 판화, 사진, 신문, 엽서, 도서, 영상물 등 100여 점의 다양한 전시품을 만나볼 수 있다. 실제 일제강점기 유물 20여 점도 전시될 예정이다.

특히 전시품에 대한 이해를 돕고자 관람객들에게 스마트폰 도슨트 앱 '큐피커'를 통한 해설도 지원한다. 

이번 전시회는 경기천년길 갤러리에서 휴관일인 9월 4일을 제외하고 전일 진행되며, 남녀노소 누구나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주요기사


 
MHN 포토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