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안84, 선글라스 하나로 ‘쿨제이' 변신
동해 제패 선언! ‘삼척 2인조’의 누아르 바캉스!

[문화뉴스 이현지 기자] 나 혼자 산다' 기안84와 김해준이 섹시한 '삼척 2인조'를 결성해 바캉스를 즐긴다.

오는 5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기안84와 김해준의‘누아르 바캉스’가 공개된다. 

기안84와 김해준은 소주로 하루를 마무리하고, 틈만 나면 러닝을 하거나 신었던 양말 냄새를 맡는 등 일상이 닮아도 너무 닮아 '평행이론설'에 휩싸인 사이다. 그런 두 사람이 동해에서 ‘삼척 2인조’를 결성하며 운명의 단짝 탄생을 예고했다. 

이날 기안84는 쉬는 날이 없는 김해준을 위해 상남자의 바캉스를 계획했다. 두 사람은 같이 여행을 떠나는 것만으로도 신이 나 무슨 말을 해도 웃음이 터지고 칭찬이 쏟아지는 김해준의 리액션에 기안84의 토크 자신감은 급상승하는 모습을 보였다. 

공개된 사진 속 두 사람은 선글라스까지 맞춰 쓰고 완벽한 ‘삼척 2인조’의 모습을 보여준다. 김해준이 기안84를 위해 그의 선글라스까지 덤으로 준비한 것으로, 기안84는 김해준의 선글라스를 쓰고 ‘쿨제이84’로 변신해 웃음을 자아냈다.

서로의 비주얼에 잔뜩 취한 두 사람은 “우리 좀 멋있다!”, “오늘 삼척은 우리가 제패하겠다”라며 누아르 영화 속 주인공에 빙의했다. 기안84는 “돌아올 기름값은 없어!”라며 생각만해도 멋진 자신들의 모습에심취한 가운데, 김해준은 오픈카를 타고 머리카락이 휘날리는 대신 겨드랑이 털이휘날리는 상황에 아쉬움을 토로했다는 전언이다.

기안84와 김해준은 성시경과 아이유의 '그대네요'를 따라부르며 소름 돋는 불협화음을 뽐내는가 하면 기안84는 적재의 ‘별 보러 가자’가 진짜 천문대에 가자는 것이라는 충격적인 곡 해석을 주장해 폭소를 유발할 예정이다. 그는 자신의 경험까지 털어 놓으며 “토성의 고리는 봐야한다”고해 무지개 스튜디오를 발칵 뒤집어 놨다는 후문이다.

한편 MBC ‘나 혼자 산다’ 오는 5일 밤 11시 10분 방송된다. 

[사진=MBC 나 혼자 산다 제공]

주요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