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욕장 방문 시 혼잡도 확인하고, 한적한 해수욕장 방문 권장
'네이버'나 '바다여행 누리집'에서 여행 전 미리 해수욕장의 혼잡도를 확인 바람
‘바다여행 일정만들기' 사이트서 한적한 해수욕장 위치 확인 가능

[문화뉴스 성연수 기자] 코로나 재유행과 거리두기 실천을 위해 해양수산부에서 '한적한 해수욕장'을 즐기는 법을 발표했다.

[사진=해양수산부 제공]
[사진=해양수산부 제공]

해양수산부는 본격적인 여름 휴가철을 맞아 해수욕장 밀집도를 낮추기 위해 국민들이 해수욕장을 방문하기 전에 혼잡도 정보를 미리 확인하고 가급적이면 한적한 해수욕장 이용을 적극적으로 권장한다고 밝혔다.

전국의 284개의 지정 해수욕장 중 올해 개장 대상인 263개의 해수욕장이 지난 7월 1일부터 순차적으로 개장을 시작하여 현재까지 전부 개장을 완료했다. 

7월까지 해수욕장에는 총 1,813만명이 방문하여 전년 대비 이용객이 약 54% 증가했고, 지역별로는 부산, 충남, 강원 등 대형해수욕장이 밀집한 지역에 이용객이 집중됐다.

올해 선정된 한적한 해수욕장 50개에 대한 이용객 수는 7월 말 기준 367,969명으로 전년 대비 약 0.6% 정도 증가했고, 제주 삼양해수욕장(19,650명), 거제 와현모래숲 해수욕장(22,722명), 태안 삼봉해수욕장(16,510명) 등 트래킹 코스나 인근 관광지와 연계되는 곳들이 인기가 많았다.

해양수산부는 2020년부터 이용객 밀집도 완화를 위해 대형해수욕장 혼잡도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해수욕장을 방문할 계획이 있는 국민들께서는 인터넷 포털 '네이버'나 '바다여행 누리집'에서 미리 해수욕장의 혼잡도를 확인하고, 가급적 붐비지 않는 시간대와 장소를 선택하여 쾌적하고 안전하게 해수욕장을 즐기실 수 있다.

한적한 해수욕장 위치, 개장 기간 등의 여행 정보는 ‘바다여행 일정만들기' 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해양수산부는 코로나19 재유행에 따른 감염 우려 등으로 해수욕장 혼잡도 확인과 더불어 한적한 해수욕장을 이용할 것을 권장했다. 한적한 해수욕장에서는 자발적인 거리두기가 가능하여 안심하고 해수욕장을 이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조승환 해양수산부 장관은 "해수욕장을 방문할 계획이 있으신 국민들께서 한적한 해수욕장을 이용해 보다 안전하게 여름휴가를 보내시기를 바란다"며 "또한 국민들께서 자발적인 방역 참여와 함께 음주 수영 금지 등 물놀이 안전 수칙도 꼭 지켜달라"고 당부하였다.

주요기사


 
성연수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