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주작가 프로젝트 기획전 '다파티스트 웍스윅스' 전 개최
8월 12일부터 10월 30일까지 무료 관람

사진=대구문화재단
사진=대구문화재단

[문화뉴스 정승민 기자] 대구문화재단이 전시 작품 감상과 함께 작가와 소통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한다.

(재)대구문화재단이 운영하는 대구예술발전소에서 입주작가 프로젝트 기획전 2부 'DAF+ARTIST(다파티스트) 웍스윅스(Works Weeks)'전을 오는 8월 12일부터 10월 30일까지 대구예술발전소 4·5층 스튜디오 및 복도에서 개최한다.

대구예술발전소 입주작가 프로젝트 기획전은 올해 처음 선보이는 프로젝트로 1부 '다파티스트 프리뷰전'에 이어 2부는 아트페어 형식을 가미해 더욱 새롭게 선보일 예정이다.

2부 프로젝트 기획전은 'DAF+ARTIST(다파티스트) 웍스윅스(Works Weeks)전'으로 입주작가들의 현재의 안부를 묻는 뜻을 담아 더욱 심화된 내용으로 구성됐다.

전시에 참여하는 12명의 입주작가(기조, 김시흔, 김유나, 백다래, 백수연, 신명준, 신은주, 유혜민, 이소진, 이승호, 이요한, 임지혜)들은 예술발전소에 입주한다. 이와 함께 그간 창작한 작품들을 선보이며 구매가 가능한 소품으로 구성된 아트페어 공간을 추가적으로 마련해 새롭게 보여준다.

특히 다파티스트 웍스윅스 전시 기간 중 연 1회 입주작가의 스튜디오를 개방하는 오픈스튜디오도 9월 17일부터 18일까지 양일간 열린다. 스튜디오 복도 공간에서만 펼쳐진 전시를 스튜디오 안까지 확대하여 일반 시민들이 작가들의 작업실을 방문하여 작가들과 직접 소통할 수 있다.

이번 오픈스튜디오에는 지역 리서치 프로젝트(대구의 문화적 자산을 예술가의 시각으로 새롭게 풀어내는 프로젝트)를 수행하기 위해 입주한 2팀도 참가하여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홈페이지 사전 신청으로 진행되는 이 프로그램은 예술움직임 체험(이상훈)과, 판소리 체험(오영지), 장면 글쓰기(나여랑) 등으로 구성되며 17일, 2회(회당 10명 내외) 진행될 예정이다.

대구예술발전소 관람시간은 화요일~일요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7시까지이며, 별도의 예약 없이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주요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