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력 투자사와 케이녹 2022 참가사 20개 선발.. 평균 8.22:1 높은 경쟁률 기록
파트너사 담임 멘토링, 맞춤형 컨설팅, 데모데이 등 K-콘텐츠 투자유치 집중 지원

[사진=한국콘텐츠진흥원]
[사진=한국콘텐츠진흥원]

[문화뉴스 이주원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보균)와 한국콘텐츠진흥원(원장 조현래, 이하 콘진원)은 콘텐츠 기업과 투자자를 연결해 기업의 자금 확보와 성장을 지원하는 콘텐츠 피칭 플랫폼 '케이녹(KNock) 2022'에 참가할 20개 기업을 최종 선정했다.

콘진원의 대표 투자유치 지원 프로그램인 '케이녹'은 올해 대교인베스트먼트, 더인벤션랩, 로간벤처스, 롯데벤처스, 센트럴투자파트너스, 유니온투자파트너스 등 6개 투자사로 구성된 '케이녹 파트너스'와 함께 참가사를 선정했다.

각 투자사는 참여기업의 전담 멘토로서 활동하며 기업의 투자유치와 성장을 지원하게 된다.

참여기업은 일반 경쟁 부문과 지역 경쟁 부문으로 나누어 모집하였으며, 접수 결과 평균 8.22:1의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지역 경쟁 부문은 지역 콘텐츠기업육성센터와 지역 콘텐츠코리아랩 지원기업의 투자유치를 위해 올해 신설됐다.

■ 다양한 분야의 유망 K-콘텐츠, '케이녹 파트너스'가 직접 선발해 밀착 지원

대교인베스트먼트는 에듀테인먼트와 콘텐츠 IP 부문에서 사운드리더, 에이스에듀, 퍼니이브, 포그라운드 4개사를 전담한다. 더인벤션랩은 콘텐츠 서비스 및 솔루션에 주력하며, 비비드랩, 피어슬릿, 플레이더월드 3곳의 콘텐츠 제작‧유통을 지원한다.

로간벤처스는 메타버스, 전시, 게임 산업에서 활동하는 플리카, 지원플레이그라운드, 어반컴플렉스 3개사를 선정했다. 롯데벤처스는 오디오 콘텐츠, 웹3 등 신성장 분야를 담당하며, 라이프페스타, 이어가다, 위아트 3곳의 투자유치를 지원한다.

센트럴투자파트너스는 웹툰, 플랫폼, 솔루션 등 콘텐츠 분야에서 툰플러스, 브이더블유엑스, 뉴코어, 페인트팜 4개사를 담당한다. 유니온투자파트너스는 융복합 콘텐츠 분야에 주력하는 뉴튠, 라라스테이션, 텐핑거스 3개사를 육성한다.

한편, 올해 참가사 중 포그라운드와 페인트팜은 각각 경기콘텐츠코리아랩과 대전콘텐츠기업육성센터의 지원기업으로, 케이녹 지역 경쟁 부문을 통해 최종 선정됐다.

■ 멘토링, 컨설팅, 데모데이 등 체계화된 프로그램으로 투자유치 지원 본격화

콘진원과 파트너사는 지난달 26일과 28일 개최한 '케이녹 오리엔테이션'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투자유치 역량강화 프로그램을 추진한다.

먼저 파트너사는 기업별 진단 결과를 기반으로 투자유치 로드맵을 개발해 약 12주간 담임 멘토링을 진행한다.

참여기업은 장기적인 멘토링으로 투자사와의 꾸준한 접점을 만들 수 있다. 또한 파트너사와 함께 성장과 성공 가능성을 확인하면서 투자유치 가능성을 높일 수 있다.

더불어 콘진원은 참가사에게 비즈니스 모델, 법률, 회계, 특허, 저작권, 마케팅, R&D, 해외진출 등 비즈니스 역량 강화를 위한 전문가 컨설팅을 제공하여 투자유치에 한 단계 다가갈 수 있는 실질적인 토대를 마련할 계획이다.

이 밖에도 모의 피칭을 통해 선발된 우수 참가사에게는 올해 11월 개최되는 ‘케이녹 데모데이’에 참가 기회가 제공될 예정이다. 데모데이 수상기업에는 총 5천만 원 규모의 상금이 부여된다.

콘진원 콘텐츠금융지원단 백승혁 단장은 "이번 케이녹에 지원한 기업들을 통해 K-콘텐츠의 우수함을 확인할 수 있었다"라며, "올해 참여기업이 성공적으로 투자를 유치할 수 있도록 콘진원이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라고 전했다.

주요기사


 
이주원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