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단발 유행 가져온 웬디의 '레이어드컷'부터 매력있는 '레이어드펌'까지

(사진 = 태연 인스타그램)
(사진 = 태연 인스타그램)

[문화뉴스 김시연 기자] 머리를 기르기 위해서는 꼭 버텨야 하는 '거지존', 다양한 스타일로 버텨내자.

단발에서 쇄골, 또는 쇄골 아래까지의 머리 기장을 흔히 '거지존'이라고 부르는데, 이는 머리길이가 애매해 부자연스러워 보이기 때문이다.  

많은 여성들이 이 '애매한 기장'에 지쳐 긴머리를 포기하고 다시 단발로 돌아가는데, 다양한 중단발 스타일링을 통해 거지존을 극복할 수 있는 방법들을 모색해보았다.

■ 레이어드컷

(사진 = 웬디 인스타그램)
(사진 = 웬디 인스타그램)

대표적으로 중단발에서 가장 많이 하는 스타일링인 레이어드컷은 층을 쳐서 세련된 느낌과 힙한 분위기를 모두 가질 수 있다.

레드벨벳의 웬디는 일반적인 레이어드컷에서 더 잘게 층을 낸 중단발 헤어를 선보이며 일명 '웬디컷'을 탄생시켰다. 웬디는 새로운 스타일의 레이어드 컷을 매력적으로 소화시키며 많은 여성들에게 중단발 유행을 불러 일으켰다.

또 이러한 스타일링은 앞머리로 옆면을 가리는 방식인 사이드 뱅과 함께 얼굴이 더 작아보이는 효과를 낸다.

(사진= 아이유 인스타그램)
(사진= 아이유 인스타그램)

한편 웬디컷에서 층을 더 심하게 친 스타일링도 등장했다.

이번 박재범의 '가나다라' 뮤비에 나온 아이유의 중단발 머리이다. 시스루 앞머리를 더불어서 힙한 이미지를 더한 것이다.

아이유가 시도한 새로운 중단발 레이어드 컷을 통해 또 한 번 많은 여성들이 중단발에 도전하게 되었다.

■ C컬·S컬 스타일링

(사진 = 김세정 인스타그램)
(사진 = 김세정 인스타그램)

헤어컬을 C 모양으로 말아서 'C컬펌'이라고 불린다. 안쪽으로 말아 단정한 느낌과 세련된 이미지를 동시에 줄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반대로 뻗치는 C컬을 통해 고급스러운 분위기 역시 연출해낼 수 있다.

C컬 스타일링 같은 경우는 고데기나 드라이기로 안쪽으로 넣어주거나 가닥가닥만 바깥으로 빼주면 되기 때문에 초보자들도 쉽게 스타일링 할 수 있다.

(사진=신예은 인스타그램)

S자 모형으로 웨이브를 넣은 중단발 스타일링은 볼륨감을 주기 때문에 발랄한 이미지와 부드러운 인상을 만들어준다. 또한 C컬과 함께 스타일링해주면 중단발로도 러블리함을 나타낼 수 있다.

S컬의 고데기 방법이 어렵다면 보다 쉬운 C컬을 응용한 물결펌을 도전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 레이어드펌

(사진 = 정호연 인스타그램)
(사진 = 정호연 인스타그램)

굵은 웨이브를 활용해 레이어드펌 스타일링을 할 수도 있다.

이 펌의 최대 장점은 관리가 쉽다는 점이다. 헤어를 완전히 말리는 것이 아니라 어느 정도 수분감이 있게 말린 후 에센스를 사용해 볼륨을 더해주면 스타일링이 마무리된다.

바쁜 현대사회에서 고데기 등으로 스타일링 할 시간이 없을 때, 매력적이고 편한 레이어드펌을 도전해보자.

주요기사


 
MHN 포토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