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12월 5천억 돌파 이래, 7개월 만에 누적 거래액 6천억원 기록
카카오 ESG 경영 발맞춰 '임팩트 커머스 플랫폼'으로 활동 전개
제가버치, 에코씨드, 새활용 등 사회의 지속가능성 위한 프로젝트

사진= 카카오 제공
사진= 카카오 제공

[문화뉴스 임희호 기자] 카카오의 플랫폼 카카오메이커스가 연일 누적 거래액을 높이고 있다.

카카오의 임팩트 커머스 플랫폼 '카카오메이커스'가 누적거래액 6,000억 원을 달성했다고 1일 밝혔다. 지난해 12월 누적 거래액 5,000억 원을 돌파한지 약 7개월 만의 성과다.

지난 2016년 2월 카카오메이커스는 "낭비 없는 생산, 재고 없는 제조업입니다. 새로운 제품이 재고라는 허들을 넘을 수 있게끔 우리는 제작자와 고객을 연결합니다"라는 비전으로 시작됐다.

카카오메이커스는 수요를 파악하고 제작하는 공동주문 나아가 주문제작 방식을 이용한다. 이는 제작자가 수요의 불확실성을 줄일 수 있게하고, 고객의 비용을 아끼게 해준다.

이외에도 선공개, 단독구성 제품부터 지구를 배려하는 큐레이션까지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주문 성공률이 99%에 달할 정도로 이용자들의 꾸준한 호응 속에 출시 후 2019년 1,000억 원, 2020년 3,000억 원, 2021년 5,000억 원의 거래액을 기록하는 등 매년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지난달 기준 4,930곳 이상의 제조업 및 창작자에게 생산 기회를 제공했으며, 224만 명 이상의 이용자가 주문 생산에 동참해 1,910만 여 개의 제품이 재고 없이 판매됐다. 

올해 들어 카카오메이커스는 공동주문 플랫폼의 의미를 넘어, 카카오의 ESG 경영에 발맞춰 환경과 사회 전반에 긍정적인 변화를 일으키는 임팩트 커머스 플랫폼으로 거듭나며 새롭고 다양한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우리 농축수산물과 가공식품이 제 값을 다 할 수 있도록 판로를 열어주는 '제가버치' 프로젝트는 버려지는 농축수산물의 판로를 지원해 생산자의 재고 부담을 낮추고, 생태계의 환경 비용을 줄이며, 수요-공급 균형을 맞춰 가격 안정화에 기여하고 있다. 특히 구매 고객들의 긍정적인 후기가 이어지면서 진행하는 주문마다 높은 판매고를 기록하고 있다.

'에코씨드'는 메이커스가 판매 수익금으로 마련하는 환경 기금으로, 이용자가 제품을 주문하면 1건당 100원이 적립돼 환경 개선을 위한 활동에 쓰인다. 이용자는 자신이 관심 있는 환경 영역을 직접 선택할 수 있으며, 카카오메이커스는 이용자가 선택한 비율에 따라 산림 조성 및 해양 환경 개선 사업에 에코씨드 기금을 사용한다.

버려지는 물건을 새로운 용도의 제품으로 재탄생시키는 '새활용' 프로젝트는 쓰임을 다한 제품을 업사이클링해 기부와 환경 보호에 동시 참여할 수 있는 새로운 방식의 친환경 활동이다. 카카오메이커스는 헌 티셔츠를 양말로, 헌 스웨터를 가디건으로 새활용해 보호기관 어린이 및 독거 어르신에게 기부했으며, 향후 보다 많은 고객들이 환경 문제 해결과 나눔에 동참할 수 있도록 프로젝트를 이어갈 예정이다. 

이 밖에도 구매를 통해 기부를 실천할 수 있는 다양한 자체 제작 상품을 선보이며, 누구나 손쉽게 기부할 수 있는 이용자 참여 형태의 기부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지난 3월에는 전쟁으로 고통받는 우크라이나 어린이들을 돕기 위한 제품을 기획해 수익금을 유니세프에 기부했으며, 4월에는 강원도 산불 피해복구를 위한 제품을 통해 판매 수익금을 시민단체에 기부했다. 이 밖에 독립유공자 후손 주거지 개선, 유기 동물 생활 환경 개선, 꿀벌 개체 수 보존 사업 등 사회의 지속가능성에 기여하는 다양한 활동들을 펼치고 있다.

주요기사


 
MHN 포토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