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기반의 세계적인 갤러리 ‘데이비드 코단스키’
후마 바바, 제니퍼 귀디, 매튜 브래넌, 관 샤오, 에반 홀러웨이 등 13인의 작가참여

(왼쪽)후마 바바 'Sky Teller',(가운데),매튜 브래넌 'New Decade New Order’s Temptation 12”, Natasha Kinski’s Underlined Script, Wall Street Coffee, and Glass Bricks',(오른쪽),관 샤오 'Daggers'
(왼쪽)후마 바바 'Sky Teller',(가운데),매튜 브래넌 'New Decade New Order’s Temptation 12”, Natasha Kinski’s Underlined Script, Wall Street Coffee, and Glass Bricks',(오른쪽),관 샤오 'Daggers'

[문화뉴스 이현지 기자] LA기반의 세계적인 갤러리 ‘데이비드 코단스키’가 한국을 찾는다. 

데이비드 코단스키 갤러리(David Kordansky Gallery)의 국내 최초 팝업 전시가 오는 18일부터 9월 5일까지 이태원 스튜디오콘트라스트에서 개최된다. 

이번 전시는 지난 20년간 로스앤젤레스에 뿌리를 두고 국제적으로 활동 반경을 넓혀 온 갤러리의 역사와 다양한 세대의 소속 작가들을 한국과 아시아 관객들에게 소개하는 기회가 될 예정이다. 

이 전시에는 존 암레더(John Armleder), 후마 바바(Huma Bhabha), 매튜 브래넌(Matthew Brannon), 아론커리(Aaron Curry), 프레드 에버슬리(Fred Eversley), 데렉 포드주르(Derek Fordjour), 관 샤오(Guan Xiao), 제니퍼 귀디(Jennifer Guidi), 제이슨 폭스(Jason Fox), 에반 홀러웨이(Evan Holloway), 샤라 휴스(Shara Hughes), 힐러리 페시스(Hilary Pecis), 애덤펜들턴(Adam Pendleton)등 총 13인의 작가가 참여한 15점의 최신 작품을 만나볼 수 있다. 

이번 팝업 전시의 하이라이트 중 하나인 ‘Sky Teller’는 파키스탄 출신 작가 후마 바바의 조각상이다. 토템을 주제로 한 작품을 주로 선보이고 있는 후마 바바는 이 작품을 통해 고대와 미래의 만남, 시공간의 초월을 담아냈다. 

이 밖에도1960년대 캘리포니아 남부에서 시작된 미술 경향인 ‘빛과 공간 예술(Light and Space movement)’에서 중추적인 역할을 해온 프레드 에버슬리의 대표적인 작품 ‘Parabolic Lens’, 지난 여름 상하이 롱 미술관 웨스트번드에서 개인전을 연 제니퍼 귀디의 회화 작품‘Eternal Glow’도 만나볼 수 있다.

또한 1990년대 후반부터 2000년대 초반까지 로스앤젤레스의 현대 미술 르네상스를 이끈 에반 홀러웨이의 대표작인 청동 나뭇가지 시리즈의 최근 작품도 눈 여겨 볼 만하다. 

전세계적으로 영향력 있는 예술가 50여 명이 소속 작가로 활동하고 있는 데이비드 코단스키 갤러리는 2003년 로스앤젤레스 차이나타운에서 독창적이고 젊은 작가들을 발굴하고 소개하는 인큐베이터로 시작했다. 이후 뉴욕에도 새롭게 갤러리를 오픈해 운영하고 있다. 

세계적인 건축가 쿨라파트 얀트라사스트(Kulapat Yantrasast)와 그의 팀 WHY가 설계한 로스앤젤레스의 데이비드 코단스키 갤러리에는 전시 공간 이외에도 아티스트 토크, 퍼포먼스, 상영회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야외 공간이 마련되어 있다. 

한편, 데이비드 코단스키 갤러리는 이번 팝업 전시 외에도 전속작가 캘빈마커스(Calvin Marcus)의 ‘2022 프리즈서울’ 솔로 프리젠테이션을 준비하고 있다. 세계적으로 주목받고 있는 캘빈마커스의 회화 신작들이 국내에서 첫 선을 보이는 자리로, 9월 2일부터 5일까지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진행되는 프리즈서울에서 만나볼 수 있다.

주요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