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중앙도서관 문학·인문·사회·자연 등 분야별 8권 소개

[문화뉴스 임희호 기자] 국립중앙도서관이 2022년 네 번째 사서추천도서를 발표했다.

1일 발표한 이번 사서추천도서는 '유령의 마음으로(문학)', '잠자는 추억들(문학)', '가구, 집을 갖추다(인문예술)', '낯선 삼일운동(인문예술)', '나는, 휴먼(사회과학)', '숨을 참다(사회과학)', '경이로운 수 이야기(자연과학)', '마음챙김 미술관(자연과학)' 등 문학, 인문예술, 사회과학, 자연과학 분야별로 2권씩 선정됐다.

'낯선 삼일운동'은 삼일운동에서 절대적인 다수를 차지한 민중에 대한이야기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이 책은 농민, 노동자, 상공업자, 노비 등으로 뭉뚱그려진 개개인의 삶을 당시의 일기, 잡지, 신문, 사진, 판결기록 등 생생한 자료로 저술하였다.

주요기사

"33인은 만세 시위 참여자에게 감사해야 한다. 그런데도 우리는 그 참여자를 잘 모른다. 참여 민중을 탐구할 필요가 있다." 라는 책 속 한 문장처럼 삼일운동의 주인공은 민중임을 다시한번 새삼스럽게 느낄 수 있는 책이다.

그 외 추천도서의 관련 정보는 국립중앙도서관 누리집에서 제공된다.

국립중앙도서관 사서추천도서 선정 관계자는 "광복절과 여름 휴가철을 맞이하여 발표된 사서추천도서로 재충전의 시간을 갖고 독서에 관심을 가지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임희호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