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관람료 수익금 일부를 기부금으로 조성하기 위한 MOU 26일(화) 체결
연극 '운빨로맨스', '라면' 지정 기부좌석 운영, 판매금 전액 기부
오는 9월부터 1년간 지정 기부 VIP석 할인 판매 ... 약 5천만 원 규모

서울문화재단(대표이사 이창기)은 DPS컴퍼니(대표 노희순), M컬쳐컴퍼니(대표 박태민)와 함께 공연 관람료 수익금 일부를 기부금으로 조성하기 위한 3자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주)DPS Company 제공
(주)DPS Company 제공

이번 업무협약은 연극 '운빨로맨스'(DPS컴퍼니)의 회차별 2석을, 연극 '라면'(M컬쳐컴퍼니)의 회차별 4석을 1년 간 지정 기부좌석으로 운영하며 재단에 기부한다. 관객들의 참여를 확대할 수 있도록 해당 VIP 기부좌석은 할인가로 판매된다.

오는 9월 공연부터 1년간 진행되는 '좌석기부 프로젝트'를 통해 약 5000만 원의 기부금이 적립될 예정이며, 조성된 기부금은 예술계를 위해 사용한다.

DPS컴퍼니 '노희순' 대표는 "우리가 가장 잘 할 수 있는 공연으로 기부를 할 수 있다는 자부심을 느꼈다. 2020년 코로나19로 인해 공연계가 위기를 맞아 아쉬움이 많았는데 다시 공연장이 활기를 되찾아 좌석기부를 제안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M컬쳐컴퍼니 '박태민' 대표는 "공연으로 함께 기부할 수 있게 돼 기쁘다. 앞으로도 최선을 다해 좋은 공연을 만들고 관객들과 만나면서 많은 이들이 기부에 동참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서울문화재단 '이창기' 대표이사는 "예술계 스스로 기부금을 조성하기 위해 연간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것은 처음 있는 사례"라며 "코로나19로 공연계가 어려웠는데 기부 프로젝트를 제안해 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함께 한 프로젝트의 결과가 의미 있게 사용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좌석기부 프로젝트는 오는 9월부터 인터파크티켓을 통해 판매할 예정이다. 이번 프로젝트는 관객에게는 합리적인 가격에 좋은 좌석을 제공하고, 코로나19로 위축되어 있던 대학로에 활기를 불어 넣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주요기사
 
임성은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