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13일부터 9월 30일까지

[문화뉴스 백현석 기자] 울산 울주군에 위치한 뮤즈세움에서는 8월 13일부터 9월 30일까지 김진, 전희경 2인전 <당신의 문장으로 말해요>를 개최한다. 

이번 전시에서는 온전히 회화를 다루는 두 작가가 전하는 그들만의 고유의 색과 붓질로 관람객들에게 전하는 그들의 언어를 각자의 방법으로 표현하는 방식을 선보인다. 

 

뮤즈세움 전시회 포스터
뮤즈세움 전시회 포스터

 

붓질을 통한 작가의 표현은 특별한 그들만의 언어이자 서사이다. 붓질은 마치 말투와 비슷하다. 우리는 상대방의 말의 버릇을 보고 성격을 예측하 듯 말투엔 서로의 품격이 있다. 

붓을 잡고 움직이는 그들의 언어는 시간을 충분히 들여 몸을 움직이고 표정을 통해 ‘하나의 문장’이 완벽하게 만들어진다. 이 문장은 다시 다른 사람들의 눈과 입을 통해 전달된다. 

전달되는 과정 중에선 때론 오해의 가능성이 있지만, 작가들이 말하는 그들의 언어(도구로 그리는 언어)와 상대의 언어(보고 느끼는 언어)의 적절한 불협화음 속에서 작품은 완성되고 타협한다. 

 

푸른 볕으로 가는 안내서, 캔버스에 아크릴릭, 65.1x53.0cm, 2022
푸른 볕으로 가는 안내서, 캔버스에 아크릴릭, 65.1x53.0cm, 2022

 

김진과 전희경의 작업 방식과 성격은 상이하게 다르지만 이 둘의 결과물은 같은 이야기를 하고 있다. 

김진과 전희경은 서로 다른 소통의 방식을 선택했지만 결국 이들은 같은 목소리를 내고 있었다. 이 둘은 전혀 다른 시각적 결과물을 만들어내지만 재현이 목표가 아닌 이 둘의 치열한 고민이 이 전시에 또 다른 주제가 아닐까 싶다. 

캔버스 위에 붓질이 뿌리를 내리고, 그곳에서 시작하는 두 작가의 이야기는 참으로 정직하다.

작가는 작품과 서로 대화하고 붓질이 표현하고자 하는 말의 의미를 분명히 이해한다. 그러면 관람객은 이 두 작가의 목소리를 듣고 그들의 눈으로 담으면 된다. 
 

주요기사


 
백현석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