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일 소속사 통해 확진 알려…팬사인회·페스티벌 불참
'신호등' 표절 의혹+코로나까지

 

사진=빅플래닛메이드
사진=빅플래닛메이드

[문화뉴스 고나리 기자] 가수 이무진이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지난 28일, 이무진의 소속사 빅플래닛메이드는 팬 카페를 통해 이무진이 코로나 바이러스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2차 백신까지 접종을 마친 이무진은 현재 경미한 증상만 있으며, 진행 중이던 모든 스케줄을 중단하고 방역 당국의 지침에 따라 필요한 조취를 취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무진은 지난달 미니앨범 '룸 볼륨 원'을 발표한 바 있다. 소속사에 따르면 29일 예정이었던 팬사인회 진행과 30일 예정이었던 2022 청소년 무대예술 페스티벌 출연이 코로나 확진으로 인해 불가하게 되었다. 이어 소속사 측에서는 추후 일정은 아티스트가 회복된 후 컨디션에 무리가 가지 않는 선에서 진행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무진은 최근 인기곡 '신호등'과 관련하여 표절 의혹 논란에 휩싸여온 바 있다.

주요기사


 
고나리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