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일 소통협력공간 '커먼즈 필드 대전' 개관
옛 충남도청 공간 내 건물 리모델링
개관식 및 부대행사 진행

사진=대전광역시청

[문화뉴스 정승민 기자] 대전시가 오는 28일 소통협력공간 '커먼즈 필드 대전' 개관식을 갖고 정식 운영한다. 

'커먼즈 필드 대전'은 옛 충남도청 공간 내에 위치하며, 충남도청이 내포신도시로 이전하기 전 우체국, 선거관리위원회, 무기고 등으로 사용했던 건물을 리모델링해 시민을 위한 공간으로 조성됐다.

과거 우체국으로 쓰였던 건물은 '모두의 서재'로 탈바꿈했다. 1층은 대전시 사회혁신센터가 3년간 시민들과 함께 추진한 프로젝트를 만나볼 수 있는 아카이빙 공간을 조성했고, 2층은 공유서가로 대전시민이 추천한 사회혁신 관련 도서를 만날 수 있다. 

우체국 바로 옆 선관위 건물은 '모두의 작당'으로 1층은 코워킹 스페이스, 2층은 소규모 회의가 가능한 회의실이 조성되어 있다. 

무기고로 활용했던 건물은 각종 컨퍼런스, 교육 등이 가능한 계단식 컨퍼런스홀로 조성됐으며, 빌 공(空)이 아닌 함께 공(共)자를 사용해 함께하는 공간이라는 의미를 담아 '모두의 공터'라고 명명했다. 

이외에도 공유 주방 시설을 갖춘 안녕라운지, 영상 촬영 및 편집 등이 가능한 모두의 스튜디오 등도 마련됐다.

커먼즈 필드 대전은 본격적인 시작을 기념하는 개관식을 시작으로 30일까지 '반짝이는 마주침, 함께 만드는 변화'라는 주제로 다양한 부대행사를 진행한다. 

또한 모종린 연세대학교 국제대학원 교수가 '대전다움으로 라이프 스타일을 디자인하다'를 주제로 오는 29일 저녁 7시부터 강연하고, 싱어송라이터 하헌진, 김대중, 인디밴드 형제공업사의 공연과 더불어 대전 시민이 추천 도서를 소개하는 북토크 등이 예정되어 있다.

주요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