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채널S '다시갈지도' 제공
사진=채널S '다시갈지도' 제공

[문화뉴스 최호기 기자] 오는 28일 방송되는 채널S 오리지널 예능 '다시갈지도'에서는 전세계 트렌드를 선도하는 가장 힙한 나라 미국 여행기를 선보인다.

이번 랜선 여행에는 MC 김지석, 김신영과 역사작가 최태성, 배우 김빈우, 조동혁이 함께 하는 가운데 크리에이터 '원지의하루'가 로스엔젤레스를 소개해 이목을 끈다. 원지의하루는 로스엔젤레스의 대표 명소이자 세계 영화 산업의 메카로 불리는 할리우드 여행기를 선보일 예정이다.

특히 그는 할리우드 명예의 거리 곳곳에 고스란히 녹아 들어있는 한국영화의 흔적을 발견, 세계로 뻗어나간 한국영화의 위상을 재확인시킨다. 이중 원지의하루는 영화계의 수많은 유명인들의 손발 프린팅이 새겨진 'TCL 차이니스 극장'에서 배우 이병헌과 안성기의 핸드 페인팅을 찾아내는 한편, 영화 '기생충'이 아카데미 시상식 개최지 '돌비 극장'의 한 섹션을 당당하게 차지한 진풍경을 랜선 너머 시청자들에게 생생하게 전달한다.

김신영은 할리우드를 점령한 한국영화에 자부심을 폭발시켜 이목을 끌었다. 김신영은 거장 박찬욱 감독의 영화 '헤어질 결심'에 출연해 '박찬욱 사단'에 합류한 엄연한 대한민국 영화인. 김신영은 '멋있다. 순간 뭉클해진다"며 눈을 떼지 못하는가 하면, 나아가 "오늘 녹화 당일이 '헤어질 결심'의 개봉일이다"라며 영화에 대한 애정 어린 마음을 드러냈다.

한편, 채널S '다시갈지도'의 미국 편은 오는 28일 밤 9시 20분에 방송된다.

주요기사


 
최호기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