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은, '참 잘하는 짓이다' 대상 외 총 작품 15편 수상
수상 못한 시나리오 10편, 멘토링 통해 개발 기회 제공

사진=영화진흥위원회
사진=영화진흥위원회

[문화뉴스 정승민 기자] 영화진흥위원회(이하 코픽)는 지난 22일 오후 1시, 서울 명동 씬원(S#1)에서 '2022년 한국영화 시나리오 공모전' 시상식을 개최했다.

코픽이 주최하는 한국영화 시나리오 공모전은 대한민국 국민이면 누구나 응모할 수 있으며, 역량 있는 작가 발굴 및 양성을 위하여 영화화 가능성이 높고 작품성, 독창성이 있는 순수창작 극영화 시나리오를 공모전을 통해 선정하여 시상한다.

금년 시나리오 공모전의 대상은 임은 작가의 '참 잘하는 짓이다'가 차지했다. 심사위원들은 대상작품에 대해 "여성의 연대에 대한 이야기를 단순한 소재주의의 우를 범하지 않고 탄탄한 서사와 다수의 캐릭터에 딱 들러붙는 찰진 대사를 입혀 감동적이고 흐뭇하게 이야기를 마무리하는 작가의 내공이 돋보였다"고 평가했다. 

올해 접수된 총 865편의 시나리오 중 60편이 예심을 통과해 본심을 거쳤으며, 최종 15편의 작품이 선정돼 상금이 지급됐다.

또한 올해는 아쉽게도 수상하지 못했지만 발전 가능성이 돋보인 시나리오 10편은 멘토링 프로그램 지원 작품으로 추가 선정해 전문가 멘토링을 통한 작품의 개발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코픽은 한국영화 시나리오 공모전에서 선정된 작가(수상 및 멘토링 지원작)의 지속적인 역량강화를 위해 다양한 후속 프로그램을 지원할 예정이다.

주요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